본문 바로가기

"한국 헬기 '수리온' 타본 두테르테, 구매 검토 지시"

중앙일보 2018.06.07 10:48
지난 5일 오후 용산 국방부 청사를 방문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국산 기동헬기인 수리온에 탑승해 장비의 성능과 작동법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5일 오후 용산 국방부 청사를 방문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국산 기동헬기인 수리온에 탑승해 장비의 성능과 작동법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한국을 방문해 기동헬기 ‘수리온’을 타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델핀로렌자나국방장관에게 한국 헬기 구매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매체가 7일 보도했다.
 
에르모게네스 에스페론 국가안보보좌관은 필리핀 공군이 수리온의 생존능력을 검토하는 기술실무그룹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필리핀 정부는 지난해 말 캐나다 업체와 2억3300만 달러(약 2525억원) 규모의 ‘벨 412’ 헬기 16대 구매계약을 체결했다가 캐나다가 필리핀의 인권실태를 문제 삼자 올해 초 계약을 파기했다.
 
이후 필리핀 정부는 한국, 중국, 러시아, 터키 등으로 눈을 돌렸다.
 
에스페론 보좌관은 “가장 중요한 것은 헬기 품질과 애프터서비스”라며 “벨은 6명만 태울 수 있지만, 수리온에는 16명이 탑승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벨은 애프터서비스와 예비부품 공급 능력을 입증했고, 수리온은 우리와 가까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벨 헬기 구매예산이면 수리온 10∼12대를 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참석차 방한한 지난 5일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 앞 연병장에 전시된 수리온에 상당한 관심을 나타냈다.
 
그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수리온 부조종석에 앉아 약 10분간 수리온의 성능과 작동법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또 항공 점퍼를 입어보고 헬기 시동을 걸어보기도 했다.  
 
한편, 최근 군사력 현대화에 나선 필리핀은 우리나라에서 경공격기 FA-50PH 12대를 구매하는 등 한국과 방산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FA-50PH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미국 록히드마틴과 공동개발한 고등훈련기 T-50에 무기를 장착한 경공격기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