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승 떠나 우주로…‘신과함께’ 김용화 감독 차기작 ‘더문’ 확정

중앙일보 2018.06.07 10:11
김용화 감독 [중앙포토]

김용화 감독 [중앙포토]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로 지옥을 구현한 김용화 감독이 이번에는 우주를 스크린에 펼쳐놓는다.
 
7일 제작사 덱스터스튜디오에 따르면 김 감독은 차기작으로 SF 휴먼 블록버스터 ‘더문’(가제)을 결정했다.
 
‘더문’은 우연한 사고로 우주에 홀로 남겨진 한 남자와 그를 귀환시키려는 지구의 또 다른 남자의 감동 휴먼스토리를 그린 영화다.
 
제작사 측은 “블록버스터급 한국영화에서 우주를 배경으로 한 영화는 ‘더문’이 처음”이라며 “우주를 압도적이고 사실적으로 구현해 한국영화의 새 장르를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문’은 ‘신과함께’처럼 시각 특수효과가 많이 사용돼 상당한 제작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김 감독이 대표로 있는 덱스터스튜디오는 내년에 아시아 전역 동시 개봉을 목표로 제작을 추진 중이다.
 
현재 시나리오와 프리비주얼 작업에 들어갔으며, 조만간 주연 배우를 캐스팅할 예정이다.
 
한편, 김 감독은 지난해 개봉해 역대 흥행 2위(1440만명)에 오른 ‘신과함께-죄와 벌’에 이어 오는 8월 1일 ‘신과함께-인과 연’ 개봉을 앞뒀다.  
 
또한 김 감독의 할리우드 진출작으로 예정된 ‘프로디갈’(Prodigal)은 현재 시나리오 작업 중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