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회담 앞둔 트럼프 “며칠이 아주 중요, 큰일의 출발될 것”

중앙일보 2018.06.07 01:12 종합 1면 지면보기
역사적인 첫 북·미 정상회담 장소가 싱가포르 남단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로 확정됐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5일 트윗을 통해 장소를 공개했다. 본섬에서 710m 떨어진 옛 영국군 기지였던 천혜 요새를 회담 장소로 결정한 것이다.
 

회담장 센토사섬 카펠라호텔 결정

D-7, 회담을 일주일 앞두고 장소까지 공개되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겠지만 아주 중요한 며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과 회담 준비가 매우 잘 되는 것으로 보인다. 많은 관계가 수립되고 있고 아직 여행 전이지만 많은 협상이 진행 중이고 잘 진행되고 있다”고 하면서다. 중요한 며칠(a couple of days)이 회담이 이틀 이상 지속할 것이란 뜻인지 준비를 의미하는 것인지 불확실하지만 회담 성공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트윗에선 “북한과 싱가포르 회담이 무언가 큰일의 출발이 되길 희망한다”며 “우리는 곧 알게 될 것”이라고 적었다. 백악관과 국무부는 회담 날짜가 다가오자 북·미 정상 합의문 내용은 물론 비핵화 로드맵 등에 대해 철저히 함구했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성 김 대사가 이끄는 판문점 실무 협상의 세부 사항을 밝힐 수 없다”며 “폼페이오 장관이 하루에도 수차례 성 김 대사로부터 보고받고 있다”고만 말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싱가포르 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여하는 남·북·미 한국전쟁 종전선언이 있을지에 대해서도 “한국과 끊임없이 대화하고 있지만 아는 바가 없다. 한국 정부에 문의하라”고 했다.
 
관련기사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