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햄버거 오찬, 센토사 해변 산책, 로드먼 초청?

중앙일보 2018.06.07 01:02 종합 5면 지면보기
외신 기자들이 6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팔라완 비치 전망대에서 북·미 정상회담 장소인 카펠라 호텔(왼쪽 위)을 취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신 기자들이 6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팔라완 비치 전망대에서 북·미 정상회담 장소인 카펠라 호텔(왼쪽 위)을 취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와 시간이 확정되면서 구체적인 회담 방식과 양국 정상의 일정·동선 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김정은 회담 어떻게 할까
트럼프, 10일 밤 싱가포르 도착할 듯
김정은, 참매1호 첫 장거리비행 예상
뉴욕포스트 “로드먼, 모종 역할할 듯”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8~9일 캐나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회의를 마친 뒤 곧바로 에어포스원을 타고 싱가포르로 이동하면 10일 밤늦게 현지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캐나다에서 싱가포르로 가는 비행길에 일본 도쿄 인근 요코타 미 공군기지를 경유할 가능성도 있다. 북·미 정상회담 사전 준비팀 30여 명도 지난달 28일 요코타를 들렀다가 싱가포르로 갔다.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달 7일 중국 다롄에서 소련 비행기 ‘일류신(IL)-62M’을 개조한 전용기 ‘참매 1호’에서 내리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달 7일 중국 다롄에서 소련 비행기 ‘일류신(IL)-62M’을 개조한 전용기 ‘참매 1호’에서 내리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관련기사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회담 하루 전인 11일 싱가포르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항공기는 ‘북한 에어포스원’인 ‘참매 1호’를 이용할 가능성이 크다. ‘참매 1호’는 1960년대 소련이 제작한 일류신(IL)-62M 기종이다. 노후 기종이다 보니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수송 측면에서 (북한에는) 완전히 다른 규모의 도전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WSJ는 중국 전문가를 인용해 ‘참매 1호’가 싱가포르까지 비행할 수 없다고 북한이 판단할 경우 중국에서 비행기를 빌릴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싱가포르 정부는 지난 4~5일 샹그릴라 호텔 주변과 센토사 섬 전역, 섬과 본토를 잇는 다리를 특별행사구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이 회담 장소로 확정된 만큼 샹그릴라 호텔과 그 주변 호텔에 두 정상이 머물 가능성이 크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1일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은 샹그릴라 호텔에 머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샹그릴라 호텔은 연례 아시아안보회의를 비롯해 최고 수준의 보안이 요구되는 국제행사를 치른 경험이 많다. 김 위원장의 숙소로는 북한 실무협상단이 머물렀던 풀러턴 호텔과 샹그릴라 호텔 근처에 있는 세인트 레지스 호텔이 거론되고 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이 어떻게 진행될지는 그림을 그리기 쉽지 않다. 다만 미국이 그간 진행해 온 각종 정상회담에 비춰볼 때 오전 회담, 오찬, 오후 회담, 만찬 순으로 진행될 것이란 예상이 유력하다. 오전엔 양국 정상 간 단독 회담이, 오후엔 배석자가 있는 확대 회담이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유세를 하며 “김정은을 미국으로 초청해 같이 햄버거를 먹으면서 협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록 미국이 아닌 제3국에서 열리는 회담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말대로 ‘햄버거 오찬’이 열릴지도 관심사다. 햄버거는 세계화의 상징인 음식인 만큼 북한 개혁의 신호탄이란 상징성도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이 남북 정상회담 때 선보인 ‘도보다리 산책’과 같은 모습이 연출될지도 관심거리다. 회담 장소인 카펠라 호텔 바로 옆에 해변 산책로가 있어 두 정상이 해변을 산책하며 긴밀히 대화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도 있다.
 
미국 프로농구(NBA) 선수 출신인 데니스 로드먼의 역할도 관심사다. 미국 일간지 뉴욕포스트는 5일(현지시간) “로드먼이 회담 하루 전인 11일 싱가포르에 도착할 것”이라며 “그는 이번 협상에서 모종의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로드먼은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과 모두 친분이 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진행했던 리얼리티쇼 ‘셀레브리티 어프렌티스’에 두 차례 출연했고, 2015년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트럼프 후보를 지지하겠고 밝혔다. ‘농구광’인 김정은과는 다섯 차례 북한을 방문해 친분을 쌓았다. 지난해 6월 방북 당시엔 트럼프 대통령의 책 『거래의 기술(Art of the Deal)』을 김정은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