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미 국방, 연합훈련 홍보 강도 ↓…‘북미정상회담’ 여건조성 이유

중앙일보 2018.06.03 14:19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7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한미 양자회담을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제공]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7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한미 양자회담을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제공]

 
송영무 국방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북미정상회담의 여건 조성을 위해 한반도에서의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적극적 홍보 활동을 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국방장관은 2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7차 아시안안보회의’ 참석을 계기로 회담하고, 이같은 방향으로 양국 국방당국 차원에서 협력키로 했다. 
 
국방부 고위 당국자는 3일 현지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양국 국방장관이 전날 회담을 통해 앞으로 한반도에서 진행되는 연합훈련을 ‘로키’(low-key‧저강도)로 진행한다는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두 장관은 회담에서 양국 국방 당국은 “0.1mm, 즉 한 치의 오차도 없다”고 확인하고서 이같이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북미정상회담을 전후로 실시될 한미연합훈련과 미국 전략무기 전개 훈련 등의 양상이 변화될 것임을 시사한 발언으로 보인다.
 
하지만 국방부 당국자는 “한미연합훈련은 중단되지 않고 계획대로 진행한다”며 “다만, 연합훈련을 과다하게 홍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군사적으로 이뤄지는 모든 행위는 은밀성인데 훈련도 일부러 알리지 않으면 국민이 전혀 알 수 없다”며 “전략자산도 연간 계획에 의해 전개되는데 공보 채널로 발표하지 않는 방법도 있다. 연합훈련을 안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전략적 소통 차원에서 과다한 홍보를 안 할 수도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앞서 송 장관과 매티스 장관은 전날 국방장관회담을 통해 양국 국방 당국 차원에서 북미정상회담의 우호적 여건조성을 뒷받침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송 장관과 메티스 장관의 회담에서는 미국 전략자산 전개나 주한미군 감축과 같은 대화는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회담에서 송 장관은 매티스 장관에게 북한이 비핵화로 나올 수밖에 없는 역사적 배경과 환경을 설명했고, 매티스 장관은 메모지 2장에 걸쳐 설명 내용을 메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