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美오리건서 한국인 4명 사망·4명 부상”

중앙일보 2018.06.02 16:32
외교부 청사. [연합뉴스]

외교부 청사. [연합뉴스]

미국 오리건주 클랫섭 카운티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한국인 4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당했다고 외교부가 2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1일(현지시간) 오전 11시쯤 미국 오리건주 클랫섭 카운티 아스토리아 인근 도로에서 한국인 일가족 8명이 탑승한 미니밴이 좌회전을 하던 중 직진 중인 픽업차량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4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다친 4명은 현지 포틀랜드 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병원 측에 따르면 4명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안정적인 상태라고 외교부는 전했다. 8명의 사상자 모두 한국 국적자라고 외교부 관계자는 밝혔다.
 
주시애틀총영사관은 사고를 인지한 직후 총영사를 반장으로 하는 비상대책반을 가동하고 담당 영사를 현장에 급파했으며 상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미국 오리건주 클랫섭 카운티에서 1일(현지시간) 오전 11시쯤 발생한 교통사고로 한국인 4명이 사망하고 4명이 다쳤다고 외교부가 2일 밝혔다. [연합뉴스]

미국 오리건주 클랫섭 카운티에서 1일(현지시간) 오전 11시쯤 발생한 교통사고로 한국인 4명이 사망하고 4명이 다쳤다고 외교부가 2일 밝혔다. [연합뉴스]

외교부는 추후 통역을 비롯한 부상자 치료에 필요한 행정지원과 사망자 시신 수습 및 장례 지원, 국내 가족 현지 방문 지원, 현지 교통사고 보험제도 안내 지원 등을 할 예정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피해자 가족과 연락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했으며 긴급여권 발급 등 국내 가족들의 현지 방문에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