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52시간’ 앞두고 지문·얼굴인식 근무시간 관리시스템 관심 급증

중앙일보 2018.06.02 16:17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됨에 따라 국내 ‘근태관리시장’도 덩달아 들썩이고 있다. [연합뉴스]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됨에 따라 국내 ‘근태관리시장’도 덩달아 들썩이고 있다. [연합뉴스]

7월 1일부터 종업원 300명 이상 사업장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됨에 따라 지문이나 얼굴인식으로 본인을 인증하는 방식 등 바이오인식 시스템에 대한 관심이 더욱 늘어나고 있다.  
 
2일 바이오인식 전문기업 슈프리마에 따르면 최근 근태관리 목적 제품에 대한 문의 횟수와 판매량 모두 작년 동기 대비 약 50%씩 증가했다. 근태관리 시스템은 지문과 얼굴인식으로 식사 및 휴게시간 등을 제외하고 실제로 근무한 근로시간을 정확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정 공간을 출입하는 기록에 따라 회사 내에 있어도 업무공간이 아닌 공간에 있는 시간은 제외된다.
 
지문이나 얼굴인식으로 본인을 인증하는 스마트 생체인식 보안시스템은 다른 사람이 대신 찍어도 알 수 없는 카드시스템보다 근태관리에 더 적합하다. 특히 근태관리 담당자뿐만 아니라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근무시간을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총 근무, 초과근무시간 관련 이메일 통지, SMS 알림기능도 제공하는 제품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처럼 생체인식까지 동원해 근무시간을 엄격하게 관리하는 것이 자칫하면 지나친 ‘감시’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불만도 적지 않다. 앞서 이 같은 근태 시스템을 도입한 일부 회사에서는 점심시간은 물론 동료와 수다를 떨거나 담배를 피우는 시간 등 자투리 시간을 모두 제외해 노동자를 지나치게 통제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