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북한 김영철, 백악관 도착…곧 트럼프에 김정은 친서 전달

중앙일보 2018.06.02 02:24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5월 3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두번째 만나 악수하고 있다. [폼페이오 트위터=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5월 3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두번째 만나 악수하고 있다. [폼페이오 트위터=연합뉴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1일(현지시간) 오후 1시8분께 워싱턴DC의 백악관에 도착했다.

김 부위원장은 곧바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한다. 면담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배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낮 12시30분께 먼저 백악관에 도착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