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양 포커스] 골프장·클리닉·헬스케어·콘도·렌터카 OK!

중앙일보 2018.06.01 00:02 주말섹션 3면 지면보기
신동아골프(사진)가 창립 14주년을 맞아 법인 무기명 특별회원을 모집한다. 회원가격으로 여러 골프장과 레저 관련 모든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다기능 회원권이다. 수도권 골프장 30여 곳에서 회원요금으로 즐길 수 있다. 예를 들어 다른 골프장은 주중 그린피가 17만원 정도지만 신동아골프 회원은 7만5000원만 내면 일반 회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제휴 해외골프여행도 실속가로 이용할 수 있다. 클리닉 서비스를 비롯해 헬스케어(스포츠센터·드라이빙레인지 등)와 콘도·렌터카 등도 회원가로 누릴 수 있다.
 

신동아골프 특별회원권

이 같은 다기능 회원권은 선진국형 골프 시스템이다. 일본 PGM(퍼시픽골프매니지먼트)과 NGM(니혼골프멤버쉽)의 경우 회원권 하나로 일본 각지 제휴 골프장에서 회원 대우를 받으며 이용할 수 있어 인기다. 이 같은 시스템을 국내에선 신동아골프가 14년 전에 도입해 운영 중이다. 신동아골프는 또한 골프장과 장기 계약을 맺고 회원 대우 서비스를 해오고 있다. 특히 직접 각 골프장과 ‘무기명·법인회원권’을 구입해 서비스하고 있어 안정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만기 보증금을 전액 반환해줘 재가입율이 70%에 이른다.
 
신동아골프는 이와 함께 제휴 골프장을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 골프장과 직접 제휴를 맺거나 해당 골프장 회원권을 갖고 정식 예약을 거쳐 신동아 회원을 무기명 회원 자격으로 보내기도 한다.
 
박정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