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남대 예술대 누드모델 “도촬·성추행 당했다” 주장에…경찰 내사 착수

중앙일보 2018.05.31 16:16
[사진 전남대 페이스북]

[사진 전남대 페이스북]

전남대학교 예술대에서 일한 여성 누드모델이 도둑촬영(도촬)과 성추행을 당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경찰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전남대 예술대에서 여성 누드모델 A씨가 도촬과 성추행 피해를 봤다는 의혹이 제기돼 내사에 착수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은 실제 도촬과 성추행 행위가 있었는지와 가해자에게 범죄 혐의적용이 가능할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대학 측도 모델 여성을 만나 피해 내용을 청취하는 등 진상을 파악할 예정이다.
 
이 사건은 지난 30일 오후 페이스북 페이지 ‘전남대학교 대나무숲’에 ‘저는 누드모델입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 사진이 올라오면서 알려지게 됐다.  
 
이 대자보에는 ‘예술대 모델 일을 하던 중 한 대학원생 여성 B씨가 몰래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지워달라는 요청에 오히려 화를 내며 억지 사과를 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대자보를 내건 A씨는 B씨가 이후에도 또 한 번 사진 촬영을 피해자에게 요구했고, 모델 자세를 바꾸는 과정에서 몸을 만져 충격을 받았다고도 주장했다. 
A씨는 B씨와 대학 측의 사과 등을 요구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