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세 도중 폭행 당한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 전치 3주 진단

중앙일보 2018.05.31 15:45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대구시 중구 반월당 유세현장에서 한 장애인단체 회원에게 폭행을 당해 쓰러지고 있다. [경북일보=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대구시 중구 반월당 유세현장에서 한 장애인단체 회원에게 폭행을 당해 쓰러지고 있다. [경북일보=연합뉴스]

권영진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후보가 31일 유세 현장에서 한 장애인단체 회원에게 폭행을 당했다. 대구 지역 청년 단체 회원 100여 명과 지지 선언식을 갖고 다음 장소로 이동하는 중이었다.
 
현장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날 장애인단체 회원들은 권 후보에게 자신들의 주장을 공약에 넣어달라는 내용의 협약체결을 요구했다고 한다.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대구시 중구 반월당 유세현장에서 한 장애인단체 회원에게 폭행을 당해 쓰러지고 있다. [경북일보=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대구시 중구 반월당 유세현장에서 한 장애인단체 회원에게 폭행을 당해 쓰러지고 있다. [경북일보=연합뉴스]

그러면서 권 후보의 연설이 시작될 때 유세 차량 앞으로 몰려왔고, 권 후보는 연설을 중단했다. 이후 자리를 떠나는 권 후보를 가로막는 과정에서,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한 여성이 권 후보를 밀어 넘어뜨렸다.
 
권 후보는 병원으로 이송됐고 꼬리뼈를 다쳐 3주간의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권 후보는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경찰은 가해자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권 후보 캠프 관계자는 “출정식 중 장애인 단체와 충돌이 있었다. 이 사고는 권 후보를 향한 명백한 테러행위”라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