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효상 “조선일보가 비수면 좌파언론은 푸들인가” 靑 논평 비판

중앙일보 2018.05.30 21:17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전날(29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TV조선‧조선일보 비판에 대해 “무식하고 위험한 언론관에 어처구니가 없다”며 “김대중 정부의 언론탄압이 재현되려는 듯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중앙포토]

 
강 의원은 30일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이례적으로 특정 언론사에 대한 비난에 나섰다”며 “자신들의 입맛에 안 맞는 기사를 두고 가짜뉴스라며 돌팔매질을 유도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청와대는 조선일보 기사를 가리켜 ‘비수 같은 위험성이 있다’며 표현했다”며 “조선일보가 비수라면 좌파언론들은 푸들이란 말인가”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언론은 정권의 유·불리와 상관없이 항상 비수 같아야 함이 마땅하다”며 “최순실게이트를 처음 파헤친 언론사도 다름 아닌 TV조선이었다. 무식하고 위험한 언론관에 어처구니가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강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추구한다던 민주주의가 이런 것이었는가”라고 되물으며 “마치 보수 언론에 대한 겁박을 이어가다 세무조사까지 진행해서 사주들을 구속했던 김대중 정부의 언론탄압이 재현되려는 듯해 매우 우려스럽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대변인은 29일 논평을 내고 “우리는 지금 분단의 아픔과 전쟁의 공포를 벗을 하늘이 내려준 기회를 맞고 있지만, 바람 앞 등불처럼 아슬아슬한 것도 사실”이라며 “조선일보와 TV조선의 일부 보도가 위태로움을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이 오보 사례로 언급한 TV조선과 조선일보 일부 보도는 ‘한미정상회담 끝난 날, 국정원팀이 평양으로 달려갔다’(조선일보), ‘풍계리 폭파 안해...연막탄 피운 흔적 발견’, ‘북, 미 언론에 ’풍계리 폭파‘ 취재비 1만 달러 요구’(이상 TV조선) 등 세 건이다.  
 
김 대변인은 이들 기사를 두고 “사실이 아닐 뿐만 아니라 비수 같은 위험성을 품고 있는 기사들”이라고 지적했다.  
 
청와대 대변인이 특정 언론사의 기사를 두고 비판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이에 김 대변인은 30일 “논평은 내가 알아서 썼고, 대통령께도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강효상 의원 논평 전문
<무식하고 위험한 청와대의 언론관>
 
청와대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이례적으로 특정 언론사에 대한 비난에 나섰다. 자신들의 입맛에 안 맞는 기사를 두고 가짜뉴스라며 돌팔매질을 유도하는 것이다.  
 
청와대는 조선일보 기사를 가리켜 ‘비수같은 위험성이 있다’며 표현했다. 조선일보가 비수라면 좌파언론들은 푸들이란 말인가. 언론은 정권의 유·불리와 상관없이 항상 비수같아야 함이 마땅하다. 최순실게이트를 처음 파헤친 언론사도 다름 아닌 TV조선이었다. 무식하고 위험한 언론관에 어처구니가 없을 뿐이다. 더 기가 막힌 것은 국익을 해친다고 매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청와대가 말하는 ‘국익’이란 무엇인가. 정권이 하고자 하는 것은 모두 ‘국익’인가. 이는 청와대발 남북평화무드 조성에 그 어떤 딴지도 걸지 말라는 겁박과 다름없다. 문재인 정권이 추구한다던 민주주의가 이런 것이었는가. 마치 보수 언론에 대한 겁박을 이어가다 세무조사까지 진행해서 사주들을 구속시켰던 김대중 정부의 언론탄압이 재현되려는 듯 해 매우 우려스럽다.  
 
청와대는 우리와 동맹국에 시도 때도 없이 망언을 퍼부었던 노동신문에는 입도 벙긋 못했으며, 신문 1면에 '평양서 북미 정상회담 유력'이라는 대형 오보를 저지른 한겨레에 대해서도 논평은커녕 일언반구조차 없었다. 그런데도 유독 조선일보의 ‘불편한 보도’에만 이렇게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그 저의가 의심스럽다. 오히려 청와대의 이중 잣대와 반민주적 성향이 국익을 해치는 것은 아닌가.
 
국가의 안위가 걸려있는 중요한 이슈에서 미심쩍은 부분을 파고드는 것은 언론인의 의무이다. 제대로 된 증거 하나 보여주지 않으면서 북한이 그렇다고 하니까 그냥 믿으라는 청와대의 외눈박이 설명이 오히려 국민들의 불안을 키운다는 것을 왜 모르는가.
 
국익을 지키는 것이 청와대일지 비수같은 기사일지는 결국 역사가 심판한다. 청와대는 언론의 건설적인 비판을 발목잡기로 매도하기에 앞서 대한민국 경제의 발목을 잡고 있는 자신부터 돌아봐야 할 것이다.  
 
2018. 5. 30.
국회의원 강 효 상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