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추미애 “김정은 ‘대통령’ … ”

중앙일보 2018.05.30 11:37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7일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 캠프 개소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던 중 말이 헛나왔다. [사진 YTN 캡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7일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 캠프 개소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던 중 말이 헛나왔다. [사진 YTN 캡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7일 경기도 수원시에서 열린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던 도중 김정은 ‘대통령’이라는 말 실수를 했다.  
 
이날 연단에 오른 추 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을 다시 열리게 될 것이라고 말하는 대목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연이어 언급하다가 이같은 실수를 했다. ‘김정은 대통령’이라고 말한 추 대표는 “김정은, 말이 헛나왔다. 즉각 수정하지 않으면 방송 사고난다. 큰일 난다”며 바로 잡았다.  
 
추 대표는 실수를 바로잡고 “북·미 정상회담은 열리게 될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말했다. 그리고 어떻게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는지. 신뢰가 중요하다는 것을 한 번 더 강조하기 위해서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만나 뵙고 싶다고 하자 즉각 만나서 두 시간 동안 대화를 했다. 이렇게 해서 신뢰가 쌓이는 것이다. 신뢰라는 것이 하루아침에 쌓일 리는 없지 않는가”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