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 "홍준표 대표 발언에 참담한 심경"

중앙일보 2018.05.30 09:49
 
정우택 의원에 이어 자유한국당 광역단체장 후보까지 홍준표 대표 비판에 가세했다. 홍 대표의 거친 말 때문에 좀처럼 표를 얻기 힘들다는 판단에서다.  

정우택 의원 이어 자유한국당 광역단체장도 홍준표 비판 가세
박성효 후보 페이스북에 "홍 대표님 백의입고 종군해라"

 
대전시장 후보 박성효. [중앙포토]

대전시장 후보 박성효. [중앙포토]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는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백의종군하라'는 정우택의원의 충언에 대한 우리 당 홍준표 대표님의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 발언에 참담한 심경을 금할 수 없습니다”라고 했다.
박 후보는 이어 “지금 대표님은 백의를 입고 종군해야 합니다. 저를 포함해 지방선거에서 홍의를 입고 악전고투하는 대부분의 우리 당 후보들은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대표님이 백의를 입고 헌신해 주실 것을 고대할 것입니다”라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도백에 4선을 경험한 우리 충청도를 대표하는 중진의원인 정우택 의원의 충정을 개소리로 치부하는 대표님의 참을 수 없는 입의 가벼움을 그냥 지나칠 수는 없습니다. 이 소리를 들은 충청인 모두는 과거 '핫바지'로 비하된 처참함 그 이상으로 모멸감을 느낄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또 “홍 대표님이 탑승한 기차는 어디를 향한, 누구를 위한 기차입니까? 지금이라도 백의를 입으십시오. 진정 당과 보수를 사랑하는 대표님이기를 아직도 간절한 마음으로 기대합니다”라고도 했다. 
 
박 후보는 "지금 이름도 제대로 모르는 여당 후보를 찍겠다는 사람이 상당수"라며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나게 된 데에는 홍 대표가 기여한 바가 크다"고 말했다. 
 
앞서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29일 "자유한국당은 경제 사회 질서를 수호할 유일한 수권세력임에도 자가당착에 빠진 모습과 정국오판으로 국민으로부터 외면받고 있다"며 "당 지도부가 백의종군의 자세로 헌신할 것을 호소한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낸 4선 중진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방선거 앞으로 보름, 이대로는 안 된다! 백의종군의 자세로 민심에 다가서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같이 주장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이에 홍준표 대표는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갈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강원 원주에서 열린 '진짜 민심을 듣는다! 어르신과 함께하는 정책간담회'에 참석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그 사람은 충북에서 유일하게 자기 지역 도의원 공천도 못 한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