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국무부 “폼페이오·김영철, 30일 뉴욕서 비핵화 논의”

중앙일보 2018.05.30 07:42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만난다. 사진은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왼쪽)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뉴스1]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만난다. 사진은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왼쪽)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뉴스1]

미국 국무부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30일 뉴욕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북·미 정상회담에 관해 논의한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내일(30일) 뉴욕으로 떠나며 목요일(31일) 어느 시점에 돌아올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일정을 밝혔다.  
 
나워트 대변인은 6·12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북·미 간 다양한 채널 가동 상황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이러한 (준비) 회담 과정에 일원으로 참여하는 것을 고대하고 있다”며 “장관은 ‘회담들(meetings)’을 고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의 의제에 대해선 “정확히 어떤 내용이 논의될 지에 대해 여전히 최종 정리단계에 있다”며 “비핵화 의미를 두 사람이 논의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회담들의 일정을 잡아놓은 상태이지만, 최종적인 구체적 사항들에 대해 막판 조율을 하고 있다”며 “정확한 시간표가 나오면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김 부위원장은 30일 오후 뉴욕에 도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폼페이오 장관이 이날 뉴욕에 도착기로 함에 따라 이날과 31일 이틀 연속 고위급 회담이 연쇄적으로 열릴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와 관련해 한 외교소식통은 “첫날인 30일과 다음 날 31일 이어서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