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협상 본궤도 오르자 “탈북 여종업원 보내고 UFG훈련 중단하라”

중앙일보 2018.05.30 00:42 종합 8면 지면보기
북·미 정상회담 실무 협상이 본궤도에 오르자 북한이 한·미 동시 압박을 재개했다. 29일 관영 매체를 통해 2016년 탈북한 중국 내 북한 식당 여성 종업원들의 송환과 8월로 예정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 중단을 요구했다.
 

남한엔 “박근혜 정부 적폐 비호 말라”
미국엔 “대화 분위기 맞게 처신하라”

대남 압박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논평을 통해 나왔다. 통신은 여성 종업원의 탈북이 “박근혜 정부의 반인륜적 범죄”라며 “비호하려 든다면 적폐청산을 바라는 남조선 민심에 대한 노골적 거역이고 판문점 선언 이행에 역행하는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논리를 여성 종업원 탈북 문제에 접목하며 “북남 관계의 지속적 발전을 바라는 남조선 당국의 성의와 의지를 보여 주는 중요한 계기”라고도 했다. 6월 1일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이들의 송환 문제가 이산가족 문제와 함께 논의될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미국을 향해서는 이날 노동신문이 ‘대화 분위기에 맞게 처신해야 한다’는 논평에서 “회담을 진심으로 바란다면 상대를 힘으로 위협 공갈하는 놀음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난 24일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하겠다고 발표한 뒤 자제하던 비난을 다시 제기한 것이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지적했던 “노골적인 적대감”에 이르는 수준은 아니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관련기사
 
노동신문은 “조·미가 현안 문제들을 해결하려는 의지를 안고 대화를 향해 마주 가고 있는 때에 미국이 남조선과 함께 합동군사연습을 굳이 벌여야 할 필요가 있겠는가”라며 “미국이 남조선과 결탁하여 우리를 위협해 나선다면 미국의 안전도 그만큼 엄중한 위험에 빠져들게 된다. 지금이야말로 미국이 자기에게 이로운 것이 어떤 것인가를 똑바로 구별하고 처신할 때”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UFG에 대해선 한·미 간에 협의가 진행되고 있지 않다”며 “방어적으로 해 왔던 연례적인 훈련이어서 현재까지는 특별한 변동 없이 가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