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우택, 홍준표 퇴진 요구에 洪 "개가 짖어도 기차 간다"

중앙일보 2018.05.29 19:58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9일 당 중진 정우택 전 원내대표의 홍 대표를 비롯 지도부에 대한 ‘일선 퇴진’ 요구에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고 사실상 일축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정우택 원내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정우택 원내대표 [뉴스1]

 
홍 대표는 6.13 지방선거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이고, 정 의원은 선대위 고문을 맡고 있다. 이러한 갈등에 대해 지방선거 후 당권 경쟁을 염두에 둔 신경전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강원 원주 대한노인회 원주시지회에서 노인회와 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을 만나 “그 사람(정 원내대표)은 충청에서 유일하게 자기 지역구 도의원도 공천 못한 사람이다. 부끄러움을 알야야지”라며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 고 말했다.
 
정 의원이 홍 대표를 겨냥해 ‘백의종군(白衣從軍)’을 요구한 데 따른 반응이다. 정 의원은 앞서 자신의 SNS를 통해 “지방선거가 불과 보름 앞으로 다가온 현 시점에서 한국당 지도부의 결단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끝없이 침체일로를 걷고 있는 당 지지율과 선거전략 부재의 책임을 지고 환골탈태해 백의종군의 자세로 헌신할 것을 호소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 관계와 동북아 정세를 송두리째 뒤바꿀 수 있는 외교·안보적 급변상황이 전개되고 있음에도 당 지도부가 설득력 있는 논리와 대안제시 없이 무조건 반대하는 식으로 비침으로써 국민의 염원에 부응한 당의 미래지향적 좌표설정에도 실패했다”고 했다.  

 
그는 또 “수많은우리당 후보들이 현장에서 매시간 부딪히는 현실이며, 선거에 대한 도움은커녕 지원 유세도 기피하고 있는 것은 극도로 악화된 민심의 반영임을 알아야 할 것”이라면서 일부 후보들이 홍 대표의 지원 유세를 꺼리는 현상도 꼬집었다.  
 
정 의원은 “이대로 가면 6.13 지방선거는 저들이 그토록 공언해 온 보수 궤멸이 현실로 나타나 중앙과 지방정권 모두에 대한 견제와 비판세력은 극도로 위축되고, 대한민국을 지키고 발전시켜 온 보수이념은 정치적 존립 자체가 어려운 미증유의 사태에 빠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자신의 주장을 민주당이 ‘가짜뉴스’라고 반박한 것에 대해 “내가 가짜뉴스면 이낙연 국무총리 발언도 가짜뉴스”라고 재반박했다.
 
유럽 순방 중인 이 총리가 지난 27일(현지시각) 기자들을 만나 “미국이 한국에 너무 깊게 들어가지 말라고 요청했다”고 말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홍 대표는 그러면서 “결국 미국은 문 대통령을 ‘북한 편’으로 본다”며 “북·중과 연합해서 북핵 문제를 풀려고 하지 한미동맹을 기초로 풀려 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또 문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겨냥 “운전자가 아닌 방관자”라며 “자신의 역할이 없는데 깜짝만남을 했다. 자기 역할이 있다고 국민들한테 ‘쇼’하기 위해서다. 국가 중대사를 ‘쇼’로 마무리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난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na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