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北 불법 환적 의심 현장 포착했다” 사진 공개

중앙일보 2018.05.29 19:42
일본 외무성이 19일 새벽 북한 선적 유조선 '지송(JI SONG) 6호'와 중국 국기로 보이는 기를 게양한 소형 선박이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서로 측면을 댄 채 접근해 있는 것을 자위대 P-3C 해상초계기가 발견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사진 일본 방위성 제공]

일본 외무성이 19일 새벽 북한 선적 유조선 '지송(JI SONG) 6호'와 중국 국기로 보이는 기를 게양한 소형 선박이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서로 측면을 댄 채 접근해 있는 것을 자위대 P-3C 해상초계기가 발견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사진 일본 방위성 제공]

일본 정부가 동중국해 해상에서 북한 선적의 불법 환적(換積) 행위를 포착했다며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일본 정부가 북한 선박에 의한 환적 의심 사례를 발표한 것은 이번이 5번째다.
 
일본 외무성은 29일 홈페이지를 통해 해상자위대 P-3C 초계기가 지난 19일 새벽 동중국해에서 포착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북한 선적 유조선 ‘지송(JISONG) 6호’와 중국 국기로 추정되는 깃발을 게양한 선박이 나란히 붙어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외무성은 ‘두 선박이 야간에 조명을 밝히고 호스를 연결해서 어떤 작업을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중국 선적으로 추정되는 선박이 북한 선적 유조선에 몰래 석유제품 등을 옮겨싣는 불법 환적을 실시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아울러 ‘지송 6호’가 올해 3월 유엔 안보리 북한 제재위원회로부터 자산 동결 및 입항 금지 대상으로 지정된 선박이란 사실도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그동안 한국, 도미니카, 벨리즈 선적 등의 선박들이 북한 유조선에 환적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 정부는 이중 한국 선박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불법 환적이 없었다’고 발표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