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조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성명에 “지극히 이례적”

중앙일보 2018.05.29 18:29
"北, 美 언론에 핵실험장 취재비용 1인당 1만 달러 요구"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北, 美 언론에 핵실험장 취재비용 1인당 1만 달러 요구"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TV조선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논평과 관련해 “청와대 대변인의 이번 성명은 지극히 이례적”이라고 29일 밝혔다. 앞서 김 대변인은 이날 자신 명의의 논평을 통해 최근 남북미 상황과 관련한 조선일보와 TV조선의 일부 보도를 언급하며 위태로움을 키우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TV조선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문제 삼은 TV조선의 ‘北, 미 언론에 취재비 1만달러 요구’ 기사는 복수의 외신 기자를 상대로 취재해 보도했다”며 “이 같은 내용을 구체적으로 증언한 취재원과의 대화 녹취록과 이메일도 보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감한 상황인 점을 감안하고 취재원 보호를 위해 현재로썬 공개하지 않을 뿐”이라며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TV조선은 또 “김 대변인은 ‘풍계리 갱도 폭파 안 해…연막탄 피운 흔적 발견’ 보도를 마치 TV조선이 정규 뉴스 프로그램에서 내보낸 정식 리포트인 것처럼 인용했지만 그렇지 않다”며 “당시는 5월 24일 늦은 밤 트럼프 대통령의 미북정상회담 취소 서한 발표로 보도본부가 특보 준비를 위해 혼란스러운 시기였다”고 말했다.
 
이어 “각종 미확인 첩보와 정보가 난무하는 상황에서 온라인 뉴스팀의 착오로 그런 문구가 온라인에 10여분간 노출됐다가 발견 즉시 삭제됐다. 또 즉각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TV조선은 김 대변인의 논평에 대해 “청와대 대변인의 이번 성명은 지극히 이례적”이라고 했다.
 
앞서 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조선일보와 TV조선의 일부 보도가 위태로움을 키운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한미 정상회담 끝난 날, 국정원 팀이 평양으로 달려갔다(5월28일·조선일보)’, ‘풍계리 갱도 폭파 안 해…연막탄 피운 흔적 발견(5월24일·TV조선)’, ‘북, 미 언론에 ’풍계리 폭파‘ 취재비 1만달러 요구(TV조선·5월19일)’ 등 3건을 문제성 기사로 예를 들었다.
 
김 대변인은 “보도대로라면 북한은 상종하지 못할 존재다. 전 세계를 상대로 사기극을 벌이고 거액을 뜯어내는 나라가 돼버리고 만다”며 “만약 북한이 아닌 다른 나라를 이런 방식으로 묘사했다면 당장 법적·외교적 문제에 휘말렸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조선일보와 TV조선의 일부 보도가 사실이 아닐뿐더러 국익을 해칠 수 있어 해당 보도에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