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녀상 치워줄 수 있나’ 일본 기자 질문에 추미애 “소녀상은 흉물 아냐”

중앙일보 2018.05.29 18:22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일본 기자의 소녀상 이전 요청 질문에 “소녀상은 흉물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29일 추 대표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외신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추 대표는 ‘대한민국은 법치주의 국가다. 국제법에 따라 일본대사관 앞의 소녀상을 치워줄 수 있나?’는 일본 산케이 신문 기자의 질문에 “소녀상은 전 세계에 나라 잃은 국가의 소녀들을 성노예로 삼은 일본을 평화적인 방법으로 고발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추 대표는 “국제법을 지키느냐, 아니냐가 아니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는 한일 간에 풀어야 할 역사”라며 “일본이 과거에 저지른 과거사에 대해 진심으로 참회하고 반성하고 피해자에게 사과한다면 이렇게까지 양국 간의 문제로 발전시키지 않아도 된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몇 분 남지 않으셨다”며 “이런 질문을 받는다는 자체가 위안부 할머니들께 죄송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추 대표는 북미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선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 비핵화(CVID)’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체제안전보장’(CVIG)이 맞교환될 것이라는데, 중요한 것은 구속력”이라며 “두 정상이 만나 상호 신뢰 속에 확약을 받는 일이 남았다”고 강조했다.
 
또 “첫판에 완전한 비핵화 또는 체제보장 교환 각서가 이뤄지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을 수도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미국도 어느 정도 성과를 낼 수 있는 담판적인 것은 포함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한으로 북미회담이 무산 위기에 처했던 상황에 대해선 “우리도 밤잠을 못 이뤘고, 문재인 대통령도 마찬가지였으리라 생각한다”면서 “이렇게 빠르게 복원된 것은 문 대통령의 진심이 주요한 원인”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국회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 처리 불발에는 “미국도 상원 인준을 받아준다는 마당에, 대한민국 국회가 대단히 실망을 끼쳐 죄송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추 대표는 기조연설에선 “북미정상회담은 성공돼야 한다고 촉구하고 싶다”며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로 한반도에 지속가능한 평화를 완성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