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또 너냐' 골든스테이트-클리블랜드, 4년 연속 NBA 챔프전 대결

중앙일보 2018.05.29 16:17
지난 2016-2017 NBA 파이널 당시 포스터. 클리블랜드의 르브론 제임스(왼쪽)와 골든스테이트의 스테판 커리. [사진 NBA 페이스북]

지난 2016-2017 NBA 파이널 당시 포스터. 클리블랜드의 르브론 제임스(왼쪽)와 골든스테이트의 스테판 커리. [사진 NBA 페이스북]

4년 연속 맞대결이다.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이 4년 연속 같은 팀의 맞대결로 펼쳐진다.
 
골든스테이트는 29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도요타센터에서 열린 2017-2018 NBA 서부콘퍼런스 결승(7전4승제) 7차전에서 휴스턴 로키츠를 101-92로 눌렀다. '에이스' 스테판 커리가 3점슛 7개를 포함해 27점 10어시스트 9리바운드로 '트리플 더블'급 활약을 펼쳤고, 케빈 듀랜트가 34점으로 활약했다. 4승3패를 거둔 골든스테이트는 다음달 1일 시작되는 NBA 챔피언결정전에서 동부콘퍼런스 우승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 맞대결을 펼친다.
 
두 팀은 앞서 2015년부터 세 시즌 연속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대결했다. 이번 시즌까지 더해 챔피언결정전 연속 맞대결은 4회로 늘었다. 같은 팀이 4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붙는 건 NBA 사상 처음이다. 지난해까지 3년 연속 결승 맞대결도 처음이었다. 앞서 2015년과 2017년엔 골든스테이트, 2016년엔 클리블랜드가 각각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한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최다 연속 진출한 기록은 1957년부터 1966년까지 10년 연속 오른 보스턴 셀틱스였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