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北에 고위급회담 대표단 명단 전달…국토2차관 등 5명

중앙일보 2018.05.29 15:22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6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며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 것에 대해 ’우리 나름대로 전통문을 보내야겠지만 어떤 내용으로 할지는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6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며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 것에 대해 ’우리 나름대로 전통문을 보내야겠지만 어떤 내용으로 할지는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정부는 ‘판문점 선언’ 이행방안을 논의할 6월 1일 남북고위급회담을 앞두고 북측에 남측 대표단의 명단을 통보했다.
 
29일 통일부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김남중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대표로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명단엔 남측이 지난 16일 열릴 예정이었던 고위급회담을 앞두고 구성한 대표단 명단에서 류광수 산림청 차장이 빠지고 안문현 심의관이 들어갔다.
 
통일부는 “류광수 차장이 그 밖에 논의 사안에 따라 교체대표로 고위급회담에 참여한다”면서 “산림협력 관련 논의 시안문현 심의관 대신 우리측 대표로 참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이번 회담을 통해 ‘판문점선언’을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이행해 나가기 위한 방안들을 북측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