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것이 정치인의 화법? 질문 논점 바꿔치는 아베 총리 '밥 논법' 화제

중앙일보 2018.05.29 15:08
“가케(加計)학원 가케 고타로(加計孝太郎) 이사장과 2015년 2월 25일에 면담을 했는가?” 
“신문에 게재된 ‘총리 동정’에 고타로 이사장의 이름이 남아있지 않다.”
 
“모리토모(森友)학원 가고이케 야스노리(籠池泰典) 전 이사장이 ‘좋은 땅이니 이대로 추진하면 되겠다’는 아키에(昭恵) 여사의 메시지를 긴키(近畿) 재무국에 전달했다는데?”
“가고이케 이사장이 여러 차례 아내의 전화에 메시지를 남겼지만, (녹음) 테이프가 남아 있거나 한 것은 아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중앙포토]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중앙포토]

사학재단 모리토모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에 부인 아키에 여사가 개입했다는 의혹, 자신의 절친이 이사장인 가케학원의 수의학부 신설에 총리가 관여했다는 스캔들 등으로 연일 야당의 공격을 받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화법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9일 아사히신문·도쿄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국회나 기자회견에서 자신에게 불리한 질문을 받았을 때, 논점을 교묘히 바꿔 애매하게 피해가는 그의 답변이 인터넷에서 ‘총리의 밥 논법(ご飯論法)’으로 불리며 회자되고 있다.  
 
“밥 먹었나” “(빵은 먹었지만 밥은) 안 먹었다.”
 
‘밥 논법’(일본어로는 ‘고항(ご飯)론뽀’)은 노동 문제에 정통한 호세이(法政)대 우에니시 미쓰코(上西充子) 교수가 최근 트위터에 소개하며 유명해진 말이다. “밥은 먹었습니까”라는 질문을 받았을 때, ‘식사를 했느냐’는 의미인 줄 알면서도 질문의 ‘밥’에만 초점을 맞춰 “(빵을 먹었으니 밥은) 안 먹었다”고 답하는 방식을 말한다. 
 
모리토모·가케 스캔들에 대응하는 아베 총리의 답변 역시 질문의 논점을 흐트려 자기에게 유리한 측면만 부각하는 ‘밥 논법’의 전형적인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는 지적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사학 스캔들'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오른쪽) 관방부장관의 2013년 5월 블로그에 게재된 사진. 가운데는 아베 총리의 오랜 친구로 알려진 가케학원의 가케 고타로 이사장.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사학 스캔들'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오른쪽) 관방부장관의 2013년 5월 블로그에 게재된 사진. 가운데는 아베 총리의 오랜 친구로 알려진 가케학원의 가케 고타로 이사장. [교도=연합뉴스]

가케 학원 이사장과 총리의 면담 사실이 적혀 있는 에히메(愛媛)현의 문서 공개와 관련해 28일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 집중 심의에서도 이런 아베 총리의 논법은 계속됐다. 에히메현이 이날 국회에 제출한 문서에는 아베 총리가 2015년 2월 25일 가케 고타로 이사장과 면담했을 때 “새로운 수의학 대학 신설은 좋은 생각”이라 말했다고 적혀 있다. 
 
이에 대해 공산당의 코이케 아키라(小池晃) 의원이 “이사장과 총리의 면담이 (총리의 주장대로) 없었다면, 설명되지 않는 점이 너무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총리는 만남에 대한 사실 확인은 하지 않고, 가케학원 수의학부 신설을 주도한 국가전력특구 워킹그룹의 하타 다쓰오(八田達夫) 단장의 말을 인용하며 “결정 과정에 한 점의 구름(의혹)도 없다”는 답변을 내놨다. 
 
코이케 의원은 이 자리에서 “총리의 이런 답변이 국민들 사이에서 지금 화제가 되고 있는 ‘밥 논법’이다. 완전히 주제를 바꿔치기 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도쿄신문도 이에 대해 “아침 밥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점심 이야기를 하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비겁한 답변으로 국회와 국민 우롱하는 정부”
 
오후 질의에서도 비슷한 장면이 연출됐다. 입헌민주당의 나가쓰마 아키라(長妻昭) 정조회장이 “이해관계자인 가케학원 이사장이 총리 비서관과 식사를 하고, 식사비를 낸 것은 문제가 아니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아베 총리는 “특별히 식사를 대접 받고 싶어서, 야키니쿠(焼肉)를 얻어먹고 싶어서 그런 일을 할 것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지 않느냐”며 엉뚱한 답변을 했다. 
 
아베 총리의 ‘밥 논법’은 모리토모학원 스캔들 관련 질의에서도 이미 수차례 되풀이된 바 있다. 아키에 여사측 공무원이 재무성에 전화를 걸어 “모리토모 학원에 우대 조치가 가능한 지”를 물었다는 문건이 공개되자 총리는 “제도에 관한 문의 아니었겠냐”라며 핵심을 피해갔다. 
 
‘밥 논법’이라는 말을 만든 우에니시 교수는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밥 논법’이란 표현을 통해 국회 질의에 어떤 문제가 있는 지를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국회가 총리의 스캔들만 다룬다는 비판도 있지만, 진짜 비겁한 것은 이런 답변으로 국회와 국민을 우롱하는 정부”라고 비판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