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넥슨 김정주 "자녀에게 기업 안 물려줘, 1000억 환원"

중앙일보 2018.05.29 11:07
김정주 NXC 대표가 1000억원 규모의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고 자녀들에게 경영권을 승계하지 않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90년대 창업한 IT벤처 1세대 중 경영권 승계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힌 것은 김 대표가 처음이다. 김 대표는 넥슨 지주사인 NXC 최대주주 겸 대표다.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

 
김 대표는 29일 오전 넥슨 지주회사인 NXC을 통해 이메일로 언론에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저와 제 가족이 가진 재산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고, 새로운 미래에 기여하기 위한 작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대표는 고교 동창인 진경준 전 검사장에게 넥슨 비상장 주식 4억2500만원 어치를 공짜로 준 혐의에 대해 지난 19일 서울고법 파기환송심에서 무죄 확정 판결을 받았다. 
 
김 대표는 “저는 1심 법정에서 '재판결과에 상관없이 앞으로 사회에 진 빚을 조금이나마 되갚는 삶을 살아가겠다’라고 약속드렸다”며 “재판을 받는 중 회사가 자산총액 5조를 넘어서는 준 대기업으로 지정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우리 사회의 배려 속에서 함께 성장해왔다는 점을 잘 인식하고 있다”고 이날 발표의 배경을 설명했다.
관련기사
 
구체적으로 김 대표는 현재 서울 상암동에서 운영 중인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을 전국 주요 권역으로 확대하고 청년 벤처창업투자 지원 등 기부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자신이 1994년에 창업한 넥슨의 경영권을 자녀에게 승계하지 않고 전문경영인에게 맡기겠다고 약속했다. 김 대표는 유정현 NXC 감사와 사이에 두 딸을 뒀다.  
 
김 대표는 “저희 아이들에게 회사의 경영권을 승계시키지 않겠다”며 “이는 회사를 세웠을 때부터 한 번도 흔들림 없었던 생각이었습니다만, 공개적인 약속이 성실한 실행을 이끈다는 다짐으로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외 5000여 구성원과 함께 하는 기업 대표로서 더욱 큰 사회적 책무를 느낀다”며 “투명하고 수평적인 문화가 유지돼야 회사가 계속 혁신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NXC 관계자는 “2년 전 1심 재판 때 했던 약속을 어떻게 실천할 지 오래 고민한 끝에 김 회장이 애정을 갖고 추진해왔던 어린이재활병원과 청년 창업가 지원을 사회환원의 출발점으로 잡았다”고 말했다. 또 경영권 승계에 관해서는 “오래 전부터 주변에 이미 밝혀왔던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입장문 발표 전문>
 
김정주입니다.

 
그동안의 일로 심려를 끼쳐드렸습니다.
 
저는 지난 2년여간 넥슨 주식사건과 관련해 수사와 재판을 받았고, 지난 19일 판결이 확정되었습니다. 저는 1심 법정에서 “재판 결과에 상관없이 앞으로 사회에 진 빚을 조금이나마 되갚는 삶을 살아가겠습니다”라고 약속드렸습니다.  그동안 이 약속을 잊지 않아야겠다는 다짐 속에서, 무엇을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조금씩 정리해 왔습니다. 지난 2월에 발표한 넥슨재단의 설립도 그 같은 다짐의 작은 시작이었습니다.
 
이제 2년 전 약속을 실천해 나가야 할 때가 됐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와 제 가족이 가진 재산의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고, 새로운 미래에 기여하기 위한 작업을 시작하겠습니다.  
 
우선 현재 서울에만 있는 어린이재활병원이 전국 주요 권역에 설립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서 이른 시일 내에 조속히 착공할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이를 시작으로 청년들의 벤처창업투자 지원 등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일들로 기부를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지난 경험으로 볼 때 이와 같은 활동을 위해선 1,000억원 이상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재판을 받는 중에, 1994년 컴퓨터를 좋아하는 친구들과 창업했던 조그만 회사가 자산총액 5조를 넘어서는 준대기업으로 지정됐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지난 20여 년 동안 함께 일해온 수많은 동료의 도전과 열정의 결과인 동시에, 우리 사회의 배려 속에서 함께 성장해왔다는 점 또한 잘 인식하고 있습니다. 이 또한 저와 제 주변을 깊이 돌아보게 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또 한 가지 약속드립니다.
 
저의 아이들에게 회사의 경영권을 승계시키지 않겠습니다.  
 
이는 회사를 세웠을 때부터 한 번도 흔들림 없었던 생각이었습니다만, 공개적인 약속이 성실한 실행을 이끈다는 다짐으로 약속드립니다. 국내외 5,000여 구성원들과 함께하는 기업의 대표로서 저는 더욱 큰 사회적 책무를 느끼게 되었습니다. 넥슨이 이 같은 기업으로 성장한 데에는 직원들의 열정과 투명하고 수평적인 문화가 큰 역할을 했습니다. 이런 문화가 유지되어야 회사가 계속 혁신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 약속 역시 성실하게 실천해 나가겠습니다.
 
앞으로 전문가 여러분들을 모시고 투명한 준비 과정을 거친 뒤 조속한 시일 내에 기부 규모와 방식, 운영 주체와 활동 계획 등을 구체적으로 밝히겠습니다.
 
직접 뵙고 말씀드리지 못하고, 글로써 말씀드리는 것을 양해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앞으로 사회적으로 도움이 되는 일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며 살아가겠습니다.  
 
김정주 드림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