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노동신문 또···"한미훈련 중단하라, 美 성의 보여야"

중앙일보 2018.05.29 10:22
[노동신문]

[노동신문]

북한 노동신문은 29일 북·미 대화 분위기를 강조하며 미국이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오는 8월에 예정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면서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측에 성의있는 태도를 요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대화 분위기에 맞게 처신해야 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조미(북·미)가 현안 문제들을 해결하려는 의지를 안고 대화를 향해 마주 가고 있는 때에 미국이 남조선과 함께 합동군사연습을 굳이 벌여야 할 필요가 있겠는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가 미국에 합동군사연습(훈련)을 걷어치울 것을 강력히 요구하는 것은 연습이 조선반도 긴장완화에 백해무익하기 때문”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신문은 특히 “교전 쌍방이 협상을 선포하면 군사 행동을 자제하는 것은 국제적 관례”라며 미국이 핵 전략자산을 동원해 한·미 연합훈련을 벌이면 모든 것이 다 원래 상태로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어 “현 시기 합동군사연습 문제는 미국이 평화를 바라는가 아니면 전쟁을 추구하는가를 보여주는 시금석으로 된다”라며 “미국이 회담을 진심으로 바란다면 상대를 힘으로 위협ㆍ공갈하는 놀음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해마다 8월께 개최되는 한·미 연합 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을 직접 거론하면서, “미국이 남조선에서 해마다 벌여놓는 연습들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선제공격과 전면전쟁 도발을 가상한 것으로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근원”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또 “미국이 남조선과 결탁하여 침략적인 합동군사연습들을 계속 벌리며 우리를 위협해 나선다면 미국의 안전도 그만큼 엄중한 위험에 빠져들게 된다”며 “지금이야말로 미국이 자기에게 이로운 것이 어떤 것인가를 똑바로 구별하고 처신할 때”라고 덧붙였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한미 연합 군사훈련 중단 요구에 ’변동 없이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유지했다. [연합뉴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한미 연합 군사훈련 중단 요구에 ’변동 없이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유지했다. [연합뉴스]

이날 국방부는 북한의 한·미 연합 군사훈련 중단 요구에 “아직 그 사안에 대해서 한·미 간 협의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면서도 “방어적으로 해왔던 연례적인 훈련이어서 현재까지는 특별한 변동 없이 가는 것으로 알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앞서 국방부는 21일 정례브리핑에서 UFG 연습이 축소될 움직임이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현재는 저희가 실시하고 있는 수준을 그대로 유지할 예정”이라며 훈련 규모를 축소할 계획임이 없음을 밝힌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