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악성 침입외래종 ‘붉은불개미’ 개체 부산항서 발견

중앙일보 2018.05.29 06:45
치명적인 독을 갖고 있는 붉은불개미(왼쪽 사진)과 붉은불개미에 물린 사진(오른쪽 사진). 불에 데인 것 같은 통증이 있다고 하여 '불개미'라 한다. [중앙포토]

치명적인 독을 갖고 있는 붉은불개미(왼쪽 사진)과 붉은불개미에 물린 사진(오른쪽 사진). 불에 데인 것 같은 통증이 있다고 하여 '불개미'라 한다. [중앙포토]

농림축산검역본부는 28일 부산항으로 수입된 호주산 귀리 건초에서 ‘붉은불개미’로 의심되는 일개미 한 마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검역본부는 “형태학적 분류 결과 ‘불개미 속’으로 확인은 했지만, 붉은불개미 종인지 여부는 외부 형태만으로는 명확하게 구분되지 않았다”며 “유전자 분석을 거쳐 30일쯤 확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붉은불개미(Solenopsis invicta)는 세계자연보호연맹(IUCN)이 지정한 세계 100대 악성 침입외래종이다. 이 개미는 몸속에 강한 독성물질이 있어 사람이 날카로운 침에 찔리는 경우 심한 통증과 가려움증을 동반한다. 심할 경우 현기증과 호흡곤란 등의 과민성 쇼크 증상도 유발한다. 알레르기 반응으로 인해 사람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사람을 사망하게 하는 것은 물론 소 같은 가축을 공격해 눈을 멀게도 했다.  
 
붉은불개미로 추측되는 이 일개미는 현장 검역을 하던 중 컨테이너 내부에서 발견됐다. 검역본부는 “해당 컨테이너는 밀폐형으로 외부와 완전하게 차단돼 있기 때문에 붉은불개미가 밖으로 밖으로 나갈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함께 수입된 컨테이너 4개도 검사했지만, 붉은불개미 의심 개체는 나오지 않았다.
 
검역본부는 “붉은불개미 발견에 준해 해당 화물과 주변 지역을 대상으로 소독과 방제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검역본부는 부산항 감만부두에 설치된 예찰 트랩 50개를 철저히 조사하고, 동시에 발견 지점 반경 100m 이내 지역에 대해 정밀 육안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또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호주에서 수입하는 귀리 건초에 대해서는 수입자가 자진해서 소독하도록 유도하고, 자진 소독하지 않을 경우 현장 검역 수량을 2배로 늘릴 방침이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9월에도 부산 감만부두에서 불개미 군락이 발견돼 방역 조치를 취했고, 지난 2월엔 인천항에서 중국에서 붉은불개미가 유입돼 방역 조치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