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매치 데뷔전 맹활약' 이승우, "어릴적 꿈 이뤄졌다"

중앙일보 2018.05.28 23:19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8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온두라스의 경기에서 후반 14분 선제골을 터트린 뒤 이승우의 축하를 받고 있다. [뉴스1]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8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온두라스의 경기에서 후반 14분 선제골을 터트린 뒤 이승우의 축하를 받고 있다. [뉴스1]

 
"어릴적 꿈이 이뤄졌다."
 
A매치 데뷔전을 치른 한국축구대표팀 이승우(20·베로나)가 벅찬 소감을 밝혔다. 
 
이승우는 2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가상의 멕시코' 온두라스와 평가전에서 맹활약하며 2-0 승리에 기여했다. 이승우는가 0-0으로 맞선 후반 14분 볼을 가로챈 뒤 손흥민(26·토트넘)에게 가볍게 찔러줬다. 이승우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골문까지 20m 떨어진 아크 부근에서 날렵한 왼발 중거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왼쪽 미드필더 이승우는 1m70cm의 작은 키에도 불구하고 한박자 빨리 돌아서서 드리블을 했다. 싸움닭처럼 패기 넘치는 플레이도 돋보였다.  
 
이승우는 경기 후 "어렸을 때부터 꿈꿔온 순간이다. 대표팀은 가장 큰 동기부여였고, 제일 이루고 싶은 꿈이었다. 결과가 잘나와 행복하다"고 말했다. 
2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축구국가대표팀 대한민국-온두라스 친선경기에서 대한민국 이승우가 교체한 뒤 신태용 감독과 악수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2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축구국가대표팀 대한민국-온두라스 친선경기에서 대한민국 이승우가 교체한 뒤 신태용 감독과 악수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이승우는 그동안 20세 이하 대표팀 등 연령별 대표팀에서 에이스 역할을 수행해왔다. A대표팀에 첫 합류한 이승우는 "골을 넣어야한다는 압박감보다는 형들에게 도움을 주는 위치다. 팀을 살려야한다는 부담감 보다는 찬스를 만들어주고 싶다"며 "형들과 코치진들이 저를 많이 도와주고 있다. 흥민이 형이 워낙 잘찼다"고 말했다. 
 
작은 키에 대한 편견에 대해 그는 "어릴적부터 스피드와 민첩성으로 대처하려했다. 이탈리아에서 훈련하면서 체격과 체력에 적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좁은공간을 파고 든 이승우는 "신태용 감독님이 원하는 축구고 제 장점을 살릴 수 있는 축구"라고 말했다. 
 
대구=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