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크롱, 5층 올라 아이 구한 '스파이더맨'에 깜짝 선물

중앙일보 2018.05.28 19:05
아파트 발코니에 매달린 아이를 구한 청년 마무두 가사마(오른쪽)을 만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FP=연합뉴스]

아파트 발코니에 매달린 아이를 구한 청년 마무두 가사마(오른쪽)을 만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F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시내의 한 아파트 발코니에 매달린 아이를 맨손으로 구한 아프리카 청년 마무두 가사마(22)에게 프랑스 정부가 시민권을 부여하고, 프랑스 소방대로 채용하기로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집무실인 엘리제 궁으로 마무두 가사마를 초청해 경찰서장의 서명이 담긴 감사장을 전달하고 그에게 프랑스 국적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가사마는 지난 26일 프랑스 시내의 한 아파트 5층 발코니에 매달린 4살 아이를 구해냈다.  
 
그는 아파트 발코니를 타고 스파이더맨처럼 단숨에 5층까지 올라가 아이를 낚아채 구출했다.
 
가사마의 빠른 판단에 아이는 소방대원이 도착하기도 전에 구출될 수 있었고, 프랑스 시민들은 그를 스파이더맨이라 부르며 찬사를 보냈다.  
프랑스 파리 아파트 5층 발코니에 매달린 아이를 구하기 위해 20대 청년이 맨손으로 발코니를 오르고 있는 상황 [가디언 유튜브 캡처]

프랑스 파리 아파트 5층 발코니에 매달린 아이를 구하기 위해 20대 청년이 맨손으로 발코니를 오르고 있는 상황 [가디언 유튜브 캡처]

 
현지 언론에 따르면 가사마는 몇 달 전 프랑스의 옛 식민지였던 아프리카 말리에서 건너왔다.  
 
사실상 불법체류자 신세였던 그는 평생을 프랑스에 거주해도 따기 어려운 시민권과 프랑스 공무원 자리를 한꺼번에 얻게 됐다.
 
이날 가사마는 "당시 파리 18구 한 거리를 지나다가 행인들의 비명과 차들의 경적을 듣고 상황을 파악했다"며 "구조 당시 생각할 틈도 없이 몸이 즉각적으로 반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용기를 내기는 했지만, 아이를 구해 아파트 거실에 내려놓고 나자 몸이 떨려서 제대로 서 있을 수도 없었다"고 회고했다.  
 
자신에게 일어난 일이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을 지은 가사마는 "대통령이 많은 얘기를 해줬다. 매우 친절한 분이었고, 선물도 주셨다"고 말했다.
 
한편 이 아이는 부모가 집을 비운 사이 발코니 문이 열린 곳으로 나왔다가 변을 당할 뻔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매체 가디언 캡처]

[영국 매체 가디언 캡처]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