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루킹·미투 꿰뚫고있던 北 "서울시장 OOO가 되겠죠?"

중앙일보 2018.05.28 15:00
풍계리 공동취재단 “북 관계자들 지선에 관심…‘미투’도 알아”

윌 리플리 CNN 기자가 지난 26일 오후 중국 베이징 서우두공항에 도착,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식 취재를 못한 일본 언론 등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윌 리플리 CNN 기자가 지난 26일 오후 중국 베이징 서우두공항에 도착,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식 취재를 못한 일본 언론 등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의식을 취재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했던 남측 기자단이 북측 관계자들과 있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28일 공동취재단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취재 차 북한에 머무는 동안 북측 민화협, 외무성 관계자들이 안내를 도왔다고 소개했다.  
 
이날 공동취재단은 “북측 민화협, 외무성 사람들이 많았는데, 다들 평양에서 왔다”며 “남측에 대한 정보를 다루는 분들이라서 그런지 (남측 상황에 대해) 많이 알고 있더라”고 전했다.  
 
공동취재단은 “이들은 내달 13일 지방 선거 결과를 궁금해하며 ‘서울에서는 모 후보가 되겠지요?’라고 묻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한 공동취재단은 “최근 정치적 이슈로 부상한 드루킹 사건과 미투 사건 등에 대해서도 알고 있었다”며 “오해를 받을까봐 동행했던 여자 기자에게 악수도 안 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공동취재단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의식을 마치고 원산으로 돌아오던 지난 24일 밤 북미정상회담 취소 소식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공식 서한을 통해 회담 개최에 적절한 시기가 아니라고 밝혔었다.  
 
공동취재단은 “북미회담이 취소됐다는 소식이 나왔을 당시 (기자단과 있던 북측 관계자가) 정확한 뉴스를 몰라 우리를 통해 알고 싶어 하는 것도 있었다”라며 “남한에 중재역할에 대한 기대가 크다는 것을 느꼈다”라고도 밝혔다.  
 
그러면서 “북측 관계자들은 북미회담이 취소되더라도 구체적 정보를 알 수 없었을 것이기 때문에 그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우리 측 포털사이트 등에 나온 신문 보도를 보고 싶어한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실제 24일 오전, 북측 관계자들은 남측 취재진의 노트북 화면을 통해 나온 보도를 관심 있게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취재단은 풍계리 이동을 위해 가장 많은 시간을 머물렀던 기차 탑승 소감에 대해서도 밝혔다.  
 
공동취재단은 “기차가 상상 이상으로 많이 흔들렸다”며 “원산에서 풍계리까지, 다시 원산으로 돌아오는 일정이 빡빡했기 때문에 피곤한 상태라 잠은 잘 잤다”고 소개했다.  
 
특히 공동취재단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 대해 “육안으로 핵실험장 폐기가 성공적이었는지 여부는 판단하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공동취재단은 “외부 전문가의 참여가 없었고, 비전문가인 기자들이 육안으로만 봤기 때문에 완전히 폐기됐는지에 대해선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6일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를 마치고 귀국길에 오르려는 남측 공동취재단에게 북한 당국이 압수했던 방사능선량기를 돌려줬다. 이때 북측 관계자가 “한 번 재보자우”라며 남측 기자의 몸에 방사능선량기를 댔고 0.8m㏜(밀리시버트)가 나왔다.  
 
이에 대해 공동취재단은 “당시 공항에서 나온 수치는 무의미하다”며 “그때 입은 옷은 핵실험장 취재 때 입은 옷도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공동취재단은 이날 오후 피폭 관련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