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남 오피스텔 경비원 살해’ 피의자 오늘 영장실질심사

중앙일보 2018.05.28 11:39
서울 강남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모(28)씨가 오늘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는다.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 예정
경찰,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통해 정신병력 여부 조사 중

28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강씨에 대해 전날 구속영장을 신청해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가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6일 강씨가 범행을 저지른 강남구 세곡동의 오피스텔 지하주차장에 있는 관리사무소. 김지아 기자

지난 26일 강씨가 범행을 저지른 강남구 세곡동의 오피스텔 지하주차장에 있는 관리사무소. 김지아 기자

 
강씨는 지난 26일 오후 9시쯤 강남구 세곡동의 한 오피스텔 지하 관리사무소에서 60대 경비원 A씨와 B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범행을 저지른 뒤 같은 날 오후 10시20분쯤 오피스텔 인근 파출소로 찾아가 “조금 전 사람을 죽였다”며 자수했다. 당시 검은색 모자와 마스크, 선글라스까지 착용한 강씨의 가방에서는 범행에 쓰였던 칼과 도끼가 발견됐다. 경찰은 강씨가 착용하고 있던 장갑과 담뱃갑에 묻은 피를 확인하고 강씨를 긴급체포했다.
 
앞서 강씨는 부모와 함께 이 오피스텔 4층에 거주하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무직인 강씨는 이전에 다른 전과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숨진 경비원들은 처남과 매부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는 경찰 조사에서 “환청이 들린다” “정신병이 있어 약을 먹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은 강씨가 진술의 일관성 없이 횡설수설하고 있다며 신빙성을 의심하고 있다.
 
또 “위층에서 소음이 들려 민원제기를 했다”고 진술했지만 실제로 민원을 제기한 정황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숨진 경비원 2명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에 대한 부검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가족 등을 통해 강씨의 정신 병력 여부 대해 조사 중이다.
 
강씨의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된다.
 
최규진·여성국 기자 choi.k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