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총리 “장관들 평가 완료”…지방선거 후 개각 돌입할 듯

중앙일보 2018.05.28 11:28
이낙연 국무총리가 2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유럽순방을 동행한 기자들과 오찬간담회 및 취임 1주년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유럽순방을 동행한 기자들과 오찬간담회 및 취임 1주년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현지시간) “장관들 평가를 마쳤고 부분 개각(改閣)과 관련해 청와대와 이미 기초협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영국 런던에서 유럽순방을 동행한 기자들과 오찬간담회 및 취임 1주년 인터뷰에서 “사실 1년 동안 개각이 없었다는 것은 대단히 드문 일”이라며 “인사가 잘됐느니, 못 됐느니 하는 말이 있지만 인사가 잘 됐다는 방증”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최근 문재인 정부 출범 1년을 지나, 일부 부처 장관 교체설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규모가 클 거로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1년이 지났으니까 교체하고 그런 거는 아니고, 정치적인 이유로 인사를 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 중심으로, 문제를 대처하고 관리하는데 다른 방식이 필요하겠다는 경우에 제한적으로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취임 2년 차 총리로서 인사권을 더 강화할 것인지 묻자 “장관 임명 때도 단 한 명의 예외 없이 협의 과정을 거쳤던 것처럼 부분적인 개편 때도 협의를 거칠 것이고, 이미 기초협의를 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법무ㆍ국방ㆍ환경ㆍ여가부가 부처평가에서 꼴찌라 개각 가능성이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의 사실 여부를 묻자 “꼭 정확한 것 같지는 않다”고 답변했다. 김영록 농림부 전 장관은 전남지사 출마를 위해 지난 3월15일 공식 사퇴했다. 개각 시기와 관련해서는 “선거기간에 국민의 시선을 돌리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해 6ㆍ13 지방선거 후 인사에 대한 언급을 시사했다.  
 
작년 5월 31일 취임한 이 총리는 지난 1년의 소회를 묻자 “숨 가쁘게 왔다. 북한 핵 문제를 비롯해 엄청난 도전들이 있었는데 용케 대처해 온 것 같다”며 “비교적 용케 잘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저소득층의 삶의 개선, 민생경제의 가시적 개선, 임금 격차 등을 아직 해결하지 못한 ‘미완의 문제’로 꼽았다.
 
이 총리는 “국민 생활에 밀접하고, 국민이 민감하게 생각하는 분야는 훨씬 더 국민을 세심하게 생각하면서 행정을 펼쳐야 한다”며 부동산, 교육가 같은 생활밀착형 의제에 관한 신중한 접근을 강조했다. 그는 부동산 전망에 관해서는 “서민 주거 안정이 주택정책의 최우선 가치”라며 “노무현 정부 때 실수를 반복하지 말자는 결의가 대단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토교통부 장관이 대통령ㆍ총리에게 보고할 때 집값이 내려가고 있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보고한다”며 “집값을 떨어뜨리는 게 목적이 아니라 하향안정을 목표로 관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교육문제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자율형사립고ㆍ외국어고ㆍ국제고가 일반고와 동시에 신입생 모집을 실시하는 것에 대해 “외고나 자사고에 떨어지면 갈 데가 없다는 우려가 있는데 몇 가지 안전장치가 돼 있다”며 “해당되는 사람에겐 손해라 생각할 순 있지만 해당되지 않는 다수는 정의롭지 않다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점점 일반고와 비슷하게 만들겠다는 것, 특혜를 주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선택의 문제인데, 국민은 평등주의적 욕구가 강하고 일리가 있다. 공부 잘하는 애들을 일부러 끌어내리자는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