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재성 “배현진은 텅 빈 어항 같아”…이유는?

중앙일보 2018.05.28 11:07
최재성 송파을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 배현진 송파을 자유한국당 후보. [뉴스1]

최재성 송파을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 배현진 송파을 자유한국당 후보. [뉴스1]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송파을 후보는 28일 같은 지역구에서 경쟁하게 될 배현진 자유한국당 후보에 대해 “텅 빈 어항 같은 후보”라며 “채워야 할 것들이 많다”고 밝혔다.  
 

“홍준표와 같은 소신·명분·비전 없으면
‘홍준표 키즈’ 딱지 빨리 떼내야”

최 후보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배 후보는) 본인 스스로 흰 도화지 같은 후보라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후보는 ‘‘흰 도화지와 같은 사람’이라는 말에 “이것은 앞으로 무엇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반면, 적어도 대한민국의 독립된 헌법기관인 막중한 책무를 가지고 있는 국회의원에 출마하려면 도화지 위에 밑그림을 그려서 유권자한테 제출하고 판단을 요청하는 것”이라며 “그래서 자기 그림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최 후보는 배 후보가 ‘홍준표 키즈’라고 불리는 것에 대해 “홍 대표와 정치 소신, 비전, 명분 등을 공유해 어려움이 있어도 함께 극복한다면 괜찮다”면서도 “만일 그것이 단지 홍준표가 당대표로서 출진시킨 사람이라고 해서 홍준표 키즈라는 하고 하는 건 내용이 없는 것이라서 내용과 흔적, 명분, 소신이 없는 딱지는 빨리 떼는 것이 좋다”고 지적했다.
 
배 후보가 방송사 아나운서 시절 ‘문재인 블랙리스트의 희생자’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서는 “정치인의 주장은 자유지만 이를 수긍할 유권자들이 얼마나 될는지는 의문”이라며 “(본인을 직접 표현한)흰 도화지에 먹물을 잘못 쏟게 되는 사례”라며 “앞으로 (법적으로) 책임져야 할 그런 말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