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과 추억] 미술평론가·시인 최민 교수 별세

중앙일보 2018.05.28 00:46 종합 24면 지면보기
최민 미술평론가

최민 미술평론가

미술평론가이자 시인인 최민(사진) 한국예술종합학교 명예교수가 27일 오전 지병으로 별세했다. 74세. 1944년 함경남도 함흥에서 태어난 고인은 서울대 고고인류학과와 동대학원 미학과를 졸업했다. 83년부터 10년 간 프랑스에 머물며 93년 파리 제1대학 조형학부 미학과에서 예술박사학위를 받았다. 94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초대원장을 맡았고 2010년까지 영상원 영상이론과 교수로 재직했다. 2002년 전주국제영화제 초대조직위원장, 청룡영화제 심사위원 등을 역임했다.
 
대학원 졸업 후 70~80년대 미술계와 영화계·문학계에서 이론가, 번역가로 활약하며 예리한 필치가 돋보이는 여러 평론을 남겼다. 77년 고인이 30대 초반 국내 첫 번역한 에른스트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는 지금까지도 예술 관련 학과의 교과서처럼 널리 읽히고 있다.
 
최민 선생이 국내 최초로 번역 출간한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

최민 선생이 국내 최초로 번역 출간한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

79년 만들어진 진보미술인모임 ‘현실과 발언’의 창립동인으로 참여하면서 80년대 민중미술운동을 이끈 미술평론가로 명성을 쌓았다. 69년 ‘창작(創作)과 비평(批評)’에 ‘나는 모른다’ 등 5편의 시를 발표하며 시인으로 데뷔했다. 74년 펴낸 첫 시집 『상실』은 암울한 시대와 조우하는 자신의 불안과 희망, 방황의 순간을 섬세하게 담아냈다는 평을 받았으나 불온성을 이유로 판금 당했다. 30여년 뒤 2005년 두 번째 시집 『어느 날 꿈에』를 발표했다.
 
유족으로는 아내 현금원씨, 딸 최운영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발인은 29일 오전 6시. 2258-5940.
 
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