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 기업] 기술마켓 운영, 신제품 개발 지원…중기에 날개 달아 주고 함께 날다

중앙일보 2018.05.28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1면 지면보기
한국도로공사(이하 도로공사)는 ‘도공 기술마켓’ 운영, ‘신제품 개발 지원’ 등 중소기업과 동반성장을 위한 노력을 통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기술 발굴·유통 돕는 플랫폼 운영
매년 도로교통 신규제품 공모 진행
공사대금 체불 근절 시스템도 확대

한국도로공사는 건설 현장의 체불을 근절하기 위해 2016년 하도급 대금지급 시스템을 도입했다. 지난해에는 신규 발주하는 모든 공사로 확대했다. 사진은 고속도로 건설 현장 모습. [사진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는 건설 현장의 체불을 근절하기 위해 2016년 하도급 대금지급 시스템을 도입했다. 지난해에는 신규 발주하는 모든 공사로 확대했다. 사진은 고속도로 건설 현장 모습. [사진 한국도로공사]

◆기술마켓 통해 중소기업 연구 개발, 시장 진입에 도움=도로공사는 ‘도공 기술마켓’ 운영을 통해 중소기업의 신기술 발굴과 유통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기술마켓은 중소기업이 보유한 기술의 원활한 시장진입과 연구개발을 돕는 오픈 플랫폼이다. 기존의 대면검토 방식이 인맥과 로비, 규제 등으로 인해 중소기업에 진입장벽으로 작용한 데 비해 기술마켓은 비대면 온라인 심의를 통해 오직 기술만으로 심의하는 신기술 진입 프로세스다. 기술을 가진 누구나 제안하고, 심의를 통과하면 시장 진입은 물론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기술 개발도 제안할 수 있다. 도로공사가 필요한 기술을 민간에 요청해 민간이 응모하도록 할 수도 있다.
 
시행 첫해인 지난해에는 155건의 중소기업 신기술이 접수돼 심의를 통과한 112건이 시장 진입해 설계노선에 우선 적용됐고, 그중 63건은 전국 7개 교량에 선정기술의 상용화 성능검증 심의 중이다. 도로공사는 시험시공 후 이를 추적 조사할 예정이다. 또 신규 기술 3건은 도로공사와 협력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신기술·신제품 연구개발비 지원=도로공사는 중소기업 도로교통 관련 신제품 개발 과제 공모를 통해 민관협력 형태의 R&D 사업도 매년 진행하고 있다. 창의적 아이디어와 우수한 기술을 보유했지만 연구개발비 부족으로 사업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신제품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서다.
 
한국도로공사는 ‘도공 기술마켓’을 통해 중소기 업의 신기술 발굴과 유통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한국도로공사는 ‘도공 기술마켓’을 통해 중소기 업의 신기술 발굴과 유통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도로공사 홈페이지 등을 통해 도로교통 분야 신제품 또는 신기술 개발 과제를 공모한 후 심사를 통해 지원과제를 선정한다. 선정된 업체들은 1년의 개발 기간에 도로공사로부터 최대 6000만원의 연구개발비와 박사급 전문연구원들의 기술지원을 받게 된다.
 
도로공사는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30개 과제를 선정해 모두 16억원을 지원했다. 지원사업을 통해 개발된 신제품·신기술은 도로공사는 물론 지자체 건설 현장에도 납품돼 도로 건설 및 유지관리에 쓰이고 있다. 특히 ‘저소음 누수방지 신축이음장치’ 등 4개 제품은 신제품 성능인증을 획득했다.
 
◆하도급 대금지급 시스템 도입=도로공사는 2016년 공공기관 최초로 건설 현장 체불 근절을 위한 ‘하도급 대금지급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원도급 회사를 통해 공사대금을 지불(도급단계별 순차적 지급)하는 방식에서 도로공사가 은행을 통해 직접 원도급사, 하도급사, 자재·장비·근로자에게 대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개선했다. 그 결과 건설 현장의 약자인 자재·장비 업체와 말단 근로자까지 공사대금 체불이 발생하지 않게 됐다. 이 시스템의 도입 이전에는 연 500억원의 체불이 발생했다.
 
지난해에는 시스템을 소규모 유지관리공사까지 신규 발주하는 모든 공사로 확대하고, 체불 신고범위를 법·제도 사각지대인 비 계약 업체(주유소·식당 등)까지 확대했다. 또 공정거래 문화 정착을 위해 매월 교육을 실시하고, 단문 메시지 서비스(SMS)와 유인물 등을 통해 홍보를 했다. 그 결과 시스템 도입률 100%로 전면 적용했으며, 체불도 없었다.
 
이 같은 성과로 도로공사는 지난해 12월 부총리 주관 공공기관장 워크숍에서 ‘사회적 약자 보호방안’ 최고 우수사례로 공기업 1군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올해 국토교통부는 이 시스템의 전체 공공사업 의무 도입을 위해 법제화를 추진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 활동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중소기업과 동반성장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공기업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