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文 대통령 재가동 중재외교, 무산위기 북ㆍ미 정상회담 재추진 반전

중앙일보 2018.05.27 17:17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정상회담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정상회담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남북 정상은 6ㆍ12 북ㆍ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져야 하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를 위한 우리의 여정은 결코 중단될 수 없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지난 26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했던 두번째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26일(현지시간) “우리는 6월 12일 싱가포르(북ㆍ미 정상회담)를 검토하고 있는 중”이라며 “이는 변하지 않았고 회담 논의가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 대한 북한의 비난과 이에 발끈한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취소 통보로 회담 취소 통보로 롤러코스터를 탔던 북ㆍ미 정상회담은 재추진으로 가닥이 잡혔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를 결단하고 실천할 경우 북한과의 적대관계 종식과 경제 협력에 대한 확고한 의지가 있다는 점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김 위원장 역시 한반도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는 것을 어제 다시 한번 분명하게 피력했다”고 덧붙였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문 대통령이 북ㆍ미 정상회담을 되살리기 위해 한ㆍ미 정상회담 때 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김 위원장에게 전하고 김 위원장의 생각은 다시 백악관에 전달하는 중재 외교를 재가동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ㆍ미 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 남ㆍ북ㆍ미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선언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다음달 12일 싱가포르 북ㆍ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경우 이르면 다음날인 13일 남ㆍ북ㆍ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은 또 회담을 통해 그간 개최가 불투명했던 남북 고위급회담도 다음달 1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남북 관계 개선의 양대 현안인 남북 군사당국자 회담과 이산가족 상봉 적십자 회담도 열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군사당국자 회담, 이산가족 상봉 추진 등을 담은) 4ㆍ27 판문점 선언의 조속한 이행을 재확인했다”며 이같은 합의 내용을 알렸다. 남북 관계와 북ㆍ미 관계는 서로 영향을 주며 진행되는 만큼 남북 정상이 마주 앉아 핵심 현안 협의를 약속한 것은 미국엔 북ㆍ미 관계도 보조를 맞춰 달라는 우회적 촉구로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크다.
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이 열린 계기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이 그제(25일) 오후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 왔고 저는 흔쾌히 수락했다”고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예기치못한 회담 취소선언에 부닥친 북한이 한국을 중개자로 삼아 백악관에 북ㆍ미 회담 의지를 알리려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북ㆍ미 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북한의 안보 우려를 해소할 방안과 상호불가침 약속, 평화협정 전환, 남ㆍ북ㆍ미 3국간 종전선언 등을 놓고 남북간 실무 차원의 협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채병건 기자 mfemc@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