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니어들이여, 과거 경험에만 기대지 말고 공부하라

중앙일보 2018.05.27 07:02
[더,오래] 정수현의 세상사 바둑 한판(3)

바둑에 올바른 길이 있듯이 인생에도 길이 있다. 4차 산업혁명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격동의 시기에 중년과 노년의 삶을 어떻게 살아야 하나? 사람들은 정수가 아닌 꼼수와 속임수에 유혹을 느끼기 쉽다. 인생의 축소판으로 통하는 바둑에서 삶의 길을 물어보기로 한다. <편집자>

 
인간사회와 바둑은 싸움, 즉 경쟁이라는 공통점을 가진다. [중앙포토]

인간사회와 바둑은 싸움, 즉 경쟁이라는 공통점을 가진다. [중앙포토]

 
인간사회는 치열한 싸움터다. 살벌하게 들리지만 실제로 많은 사람은 뭔가를 차지하기 위해 치열하게 싸우고 있다. 일자리나 이권 또는 지위 등을 놓고 이 순간에도 얼마나 많은 사람이 경쟁하고 있는가. 그런 점에서 삶을 총성 없는 전쟁이라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니다.
 
바둑도 영토를 차지하기 위한 싸움이다. 흑과 백 중 바둑판의 영토를 많이 차지한 사람이 승리한다. 바둑과 인생 모두 싸움, 즉 경쟁이라는 점에서 닮았다. 조선 시대의 현군 정조대왕은 바둑에 관한 시에서 이렇게 읊었다. “세상사 승패 다투는 일 한판의 바둑일세.”
 
바둑판의 원리는 경쟁   
물론 인간 세상이 경쟁만 하는 곳은 아니다. 때로는 협력하기도 하고 다른 사람을 돕기도 한다. 바둑에서도 싸우다가 적과 상생을 하기도 하고 이익을 교환하며 타협하기도 한다. 하지만 인간의 삶이나 바둑판의 원리는 기본적으로 경쟁에 기초를 두고 있다.
 
어느 분야든 경쟁하려면 기술과 전략이 필요하다. 무엇보다도 기술력이 앞서지 않으면 승리하기가 어렵다. 전략은 기술력과 상황적 특징을 조합해 최적의 대안을 고안해 내는 것을 말한다.
 
기술력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바둑을 통해 알아보자. 오랜 역사의 바둑 분야에서 일본은 17세기경부터 갑자기 앞서가기 시작했다. 일본 천하를 통일한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바둑을 장려하며 ‘명인기소’라는 전문가 제도를 도입했기 때문이다. 오늘날의 프로제도와 비슷한 이 시스템에서 도사쿠, 슈사쿠 등 걸출한 고수가 나왔다. 이런 기술적 전통을 배경으로 일본은 20세기 한때 바둑계를 호령했다.
 
도사쿠의 초상. [중앙포토]

도사쿠의 초상. [중앙포토]

 
한국에서는 일본의 선진바둑기술을 배우러 십여 명의 젊은이가 유학을 갔다. 조남철·김인·조훈현 등 일본 유학파가 돌아와 국내 바둑계를 휩쓸었다. 일본의 발전된 바둑기술 앞에 국내 기사들은 추풍낙엽이었다.
 
그러다가 20세기 말 이창호·이세돌 등 뛰어난 인재들이 등장하며 일본의 기술력을 추월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바둑 최강국으로 올라섰다. 그 무렵 어린이 바둑교육 붐이 일고 대학에는 바둑학과가 생겨났다. 2010년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은 바둑 종목에 걸린 금메달 세 개를 싹쓸이했다.
 
충격을 받은 중국은 선수들에게 특별훈련을 시키며 바둑기술 연마에 집중했다. 2010년도에 와서 기술력이 강해진 중국바둑은 마침내 한국을 무너뜨리며 숙원을 이뤘다. 시진핑 주석은 바둑영웅 창하오 9단을 대동하고 한국의 대통령 앞에서 “우리가 드디어 넘어섰다”며 자랑을 했다.
 
기술력으로 판도 바뀌는 한·중·일 바둑 삼국지 
전통적 바둑 강국인 한·중·일 삼국의 바둑기술 판도를 살펴봤다. 바둑의 경쟁에서 기술력이 중요함을 여실히 느낄 수 있다. 흥미로운 것은 그 나라의 기술력이 높을 때 바둑 산업도 활성화하며 일자리도 많이 늘어난다는 사실이다. 다른 분야도 비슷할 것이다.
 
일반적으로 시니어는 기술력과는 거리가 먼 것처럼 생각하기 쉽다. 설혹 기술력이 있다고 한들 어디에 쓰겠는가 체념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시니어도 인생의 전장에서 나름대로 경쟁을 해야 한다. 그 경쟁에서 살아남으려면 당연히 기술력을 갖춰야 한다.
 
월드바둑챔피언십에서 '딥젠고'와 대국하고 있는 박정환 9단(오른쪽). 그는 국내랭킹 1위임에도 불구하고 사활 책을 가지고 다니는 것으로 유명하다. [사진 한국기원]

월드바둑챔피언십에서 '딥젠고'와 대국하고 있는 박정환 9단(오른쪽). 그는 국내랭킹 1위임에도 불구하고 사활 책을 가지고 다니는 것으로 유명하다. [사진 한국기원]

 
시니어는 대부분 과거의 경험을 살려서 일하려고 한다. 하지만 과거의 경험만으로 승부를 겨루는 것은 경쟁력을 높일 수 없다. 바둑 분야의 정상급 프로기사를 보자. 이들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하여 꾸준히 공부한다. 국내랭킹 1위 박정환 9단은 사활 책을 가지고 다니는 것으로 유명하다. 
 
프로 데뷔 전에 수없이 공부한 분야인데도 계속 공부하며 칼을 가는 것이다. 중국 1위 커제 9단은 알파고 같은 인공지능 바둑과 함께 자기 바둑을 분석한다고 한다. 많은 기사 중에서 특정한 고수가 정상을 지배하는 이유를 알 수 있다.
 
시니어도 기술력 업그레이드해야
시니어도 자기 일에서 경쟁력을 갖고자 한다면 기술력을 업그레이드해야 한다. 해당 분야의 정보를 검색하고 책도 읽어봐야 한다. 일 년에 책 한 권 읽지 않는다면 그 사람은 경쟁에 나설 자격이 없다. 또한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배울 점이 있으면 배워야 한다. 필요하다면 현장에도 직접 가 봐야 한다.
 
이런 노력을 계속한다면 점점 실력이 오르며 기회가 많아질 것이다. 아울러 생의 활력도 느끼게 될 것이다. ‘설마’ 하는 사람에게는 현대그룹 창업자 정주영 회장의 유명한 어록을 소개한다. “당신, 해 봤어?”
 
정수현 명지대 바둑학과 교수 shjeong@mju.ac.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정수현 정수현 명지대 바둑학과 교수 필진

[정수현의 세상사 바둑 한판] 바둑에 올바른 길이 있듯이 인생에도 길이 있다. 중년과 노년의 삶을 어떻게 살아야 하나? 정수가 아닌 꼼수와 속임수에 유혹을 느끼기 쉽다. 인생의 축소판으로 통하는 바둑에서 삶의 길을 물어보기로 한다.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