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차량 검정→은색 바뀌어···극도 보안속 2시간 회담

중앙일보 2018.05.26 22:27
2차 회담 차량 검정→은색으로 바꾼 문 대통령…동선 보안?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은색 차를 타고 판문점에 도착했다. 오른쪽 사진은 1차 정상회담때 문 대통령이 탄 검정색 차. [사진 청와대 영상 캡처,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은색 차를 타고 판문점에 도착했다. 오른쪽 사진은 1차 정상회담때 문 대통령이 탄 검정색 차. [사진 청와대 영상 캡처,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은색 차량을 타고 판문점에 도착했다. 지난달 27일 1차 회담때 탔던 차의 색깔은 검정이었다.
 
문 대통령이 은색 차량을 이용한 것을 두고, 철저한 보안 속에 이뤄진 2차 회담 분위기를 반영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문 대통령의 검정색 의전 차량 번호는 사실상 노출된 상태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탄 차(빨간 동그라미)가 26일 2차 남북정상회담 장소인 판문점으로 도착하는 모습 [사진 청와대 영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탄 차(빨간 동그라미)가 26일 2차 남북정상회담 장소인 판문점으로 도착하는 모습 [사진 청와대 영상 캡처]

한 여당 관계자는 “언론 보도에 대통령 차가 나올 땐 번호판이 가려져서 나오는 게 보통이지만, 사실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 차가 무엇인지 알고 있다”며 “실제 4ㆍ27 1차 회담땐 그 차를 타고 시민들께 인사도 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이 때문에 “대통령 차량이 예고 없이 판문점으로 향하면 이를 본 시민들이나 언론에서 관련 추측 보도를 내놓을 수 있다는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는 게 청와대 소식을 잘 아는 여권 관계자의 분석이다.
 
실제 이날 회담은 오후 7시50분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공식 발표를 하기 전까지 보도가 나오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전 10시 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할 예정이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