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문재인 대통령-김정은 두번째 정상회담

중앙일보 2018.05.26 21:25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두 번째 정상회담을 했다. 
이날 회담은 판문점 북측 지역에 있는 통일각에서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 진행됐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윤 수석은 "양 정상이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하며, 합의에 따라 회담 결과는 내일 오전 10시 문 대통령께서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남북 정상이 만난 것은 지난달 27일 회담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 앞에 마중 나온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 앞에 마중 나온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이날 오후 판문점 북측의 통일각으로 이동한 문 대통령을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영접했다. 
김여정 부부장의 안내를 받으며 통일각 1층 로비로 들어선 문 대통령은 기다리고 있던 김 위원장을 만나 악수를 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곧이어 열린 이 날 정상회담에는 남측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북측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양 정상과 함께 배석했다. 2시간 동안의 회담을 끝마친 양 정상은 통일각 로비에서 서로 포옹하며, 지난 1차 회담의 분위기를 되살리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청와대 발표 직후 AP, 로이터 등 주요 외신들은 일제히 이를 속보로 전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청와대의 발표를 인용한 속보 기사를 통해 두 번째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며 "싱가포르에서 다음 달 12일 열릴 예정이었던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단을 언급한 데 따라 열린 것으로 보인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우상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