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2차 남북정상회담 “투명하지 못한 깜짝쇼식 정상회담” 비판

중앙일보 2018.05.26 21:08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중앙포토]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전격 개최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투명하지 못한 깜짝쇼 식의 정상회담”이라고 평가절하했다.
 
26일 정태옥 대변인은 관련 소식이 전해지자 구두 논평을 통해 “한반도 정세를 고려할 때 문 대통령의 노력을 마냥 비판할 생각은 없다”면서도 “정상회담을 국민에게 사전에 알리지도 않고 갑작스럽게 깜짝쇼로 진행하는 것이 한반도 평화와 북핵폐기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특히 정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했던 주요 이유 중 하나로 문 대통령의 중재가 투명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에서 또다시 동맹과 충분한 협의도 없이 남북정상회담을 진행한 것도 우려스럽다”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