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올까 말까'…싱가포르는 지금

중앙일보 2018.05.26 11:4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겠다고 발표했다가, 다시 개최할 수 있다고 번복하면서 싱가포르 현지에서도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현지신문 "불확실성에도 준비는 계속"[싱가포르=연합뉴스]

현지신문 "불확실성에도 준비는 계속"[싱가포르=연합뉴스]

싱가포르 일간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북한의 유화적인 담화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대한 희망을 살렸다면서 싱가포르 회담 일정에 불확실성이 존재하지만 준비작업은 여전히 지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싱가포르 통신정보부는 회담취소 발언 이후 전 세계 언론을 대상으로 하는 온라인 취재신청 접수 업무를 일시 중단했다가 재개했다. 경찰관들의 회담일 전후 휴가 금지령도 일시적으로 풀렸다가 원상복귀 됐다.
 
정상회담 유력 후보지인 샹그릴라 싱가포르 호텔. [싱가포르=연합뉴스]

정상회담 유력 후보지인 샹그릴라 싱가포르 호텔. [싱가포르=연합뉴스]

회담장 후보지로 거론되는 샹그릴라 호텔과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등은 회담일 전후 객실 예약을 재개했다가 다시 중단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싱가포르 공무원들의 해당 기간 '휴가 금지령'이 내려지고, 미국 대통령 전용기가 착륙할 수 있는 공군기지 근무자도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터프츠대 플레처 스쿨의 이성윤 한국학 석좌교수는 더 스트레이츠타임스에 "회담이 결국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회담 개최로 북한과 미국 모두 얻게 될 부분이 있다"고 전망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