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 도의원 후보 100억대 자산가만 4명

중앙일보 2018.05.26 00:14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 등록을 하루 앞둔 2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관위 관계자들이 후보자 등록 접수를 위한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 등록을 하루 앞둔 2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관위 관계자들이 후보자 등록 접수를 위한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의 경기도의원 후보 가운데 100억원대 자산가가 4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후보등록 현황에 따르면 129개 지역구 도의원선거에 나선 후보 314명의 평균재산은 8억3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최고 재력가는 수원시 10선거구에 출마하는 자유한국당 박재순 후보로 재산신고액이 144억9900만원에 달했다.
 
같은 당의 안양시 1선거구 김상교 후보(133억2700만원), 이천시 1선거구 이현호 후보(120억5400만원), 고양시 9선거구 박미화 후보(101억2200만원) 등 3명도 100억원이 넘는 재산을 신고했다.
 
31개 기초단체장선거 후보로 등록한 103명의 평균재산은 10억3900만원으로 집계된 가운데 한국당 예창근 남양주시장 후보가 88억58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최대호 안양시장 후보가 65억93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