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6·12 북미정상회담 예정대로 열릴 수도 있다"

중앙일보 2018.05.25 22:3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했다며 오는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회담 취소를 발표한 지 하루 만이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군 해군 사관학교 졸업식으로 향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현재 북한과 대화하고 있다.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기자들의 질문에 기존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기로 했던 6월 12일 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을 언급하며 “그들도 그것을 원하고, 우리도 그러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공개서한을 통해 다음 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 바 있다.
 
이에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의 서한 발표 이후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발표,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트위터에 김 외무성의 담화와 관련 “따뜻하고 생산적인 담화”라며 “아주 좋은 뉴스를 받았다”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그는 “우리는 이것이 어디로 이르게 될 지 곧 알게 될 것”이라며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번영과 평화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