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자기들만의 청와대 청원게시판 폐쇄 청원”

중앙일보 2018.05.25 21:57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 사무실에서 열린 '경기도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마치고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 사무실에서 열린 '경기도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마치고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폐쇄를 청원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25일 페이스북에 청와대 청원게시판을 ‘자기들만의 소통창구’라고 규정하며 “선전수단으로만 악용되는 그들만의 게시판 폐쇄를 거듭 청원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드루킹처럼 아직도 집단 조작이 난무하는 괴벨스의 나라”라고 덧붙였다.  
 
앞서 홍 대표는 지난 3일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며 단식농성에 돌입한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와 관련 “국회 앞 단식투쟁 현장 주위에 감시 카메라를 설치해줄 것을 청원한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되자 불쾌한 심기를 드러낸 바 있다.  
 
그는 “김 원내대표를 조롱하고 CCTV를 설치해서 감시하라는 청와대 청원까지 하는 저들”이라며 “후안무치하고 오만방자하다”고 말했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를 폐쇄해달라는 청원이 약 100건 정도 올라와 있다. 대부분 동의 인원은 10명 미만이다.  
 
한 청원인은 “특정 정치성향을 지지하거나 일방적으로 비난하기 위한 창구로 이용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혹자는 청원게시판을 ‘파란 일베’라고 할 정도다. 인민민주주의의 산실로 국격을 훼손하는 데 악용되는 게시판의 빠른 폐쇄를 바란다”고 적었다.  
 
다른 청원인은 “욕설과 성희롱, 무고가 난무한다”며 “미국처럼 실명제를 도입해 달라”고 요구했다.  
 
또 다른 청원인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이 제대로 역할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청원글을 올리거나 동의할 때 특정한 제한을 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