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경화 "최선희 부상의 '얼뜨기' 발언…있을 수 없는 일"

중앙일보 2018.05.25 20:39
강경화 외교부 장관. [중앙포토]

강경화 외교부 장관. [중앙포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얼뜨기' 발언에 대해 "외교 관계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강경화 장관은 25일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24일 최선희 부상은 개인명의 담화를 통해 "(펜스 부통령)은 정치적으로 아둔한 얼뜨기"라고 비난했다.  
 
강 장관은 북미정상회담의 취소 이유로 준비 부족을 꼽았다. 강 장관은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2차 방북 이후 진행하기로 한 실무 협상에서 북한의 무응답으로 진전이 없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최선희 부상이 미국 펜스 부통령을 공격한 것도 회담 취소 이유로 들었다. 강 장관은 "통상 외교적인 관례를 봤을 때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 대해선 상당한 의미가 있다면서도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강 장관은 "'의미 있는 큰 조치였다', 이것은 좀 평가하기가 섣부릅니다. 결국은 검증으로서 확인이 돼야 완전한 폐기가 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선 "결국은 북한 비핵화다"라고 선을 그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