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미연합사령관 “북미회담, 지연된 것이지 기회 사라진 것 아니다”

중앙일보 2018.05.25 15:42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한미연합사령부 사령관. 김상선 기자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한미연합사령부 사령관. 김상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취소 언급에 대해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한미연합사령관이 지연되는 것이지 기회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25일 브룩스 사령관은 이날 용산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체제와 신한미동맹의 정립’ 세미나 인사말에서 “단지 지연되는 것이지 기회를 잃는 것이 아니므로 나는 우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모두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매우 기대했다”며 갑작스러운 상황 변화에 대해 “한국은 고요한 아침의 나라이면서 동시에 놀라움을 주는 아침의 나라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브룩스 사령관은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남산 위 소나무에 비유하기도 했다.
 
그는 “심한 추위나 비바람에도 흔들리지 않는 남산 위 소나무와 같은 한미동맹의 일부로 임무를 수행하기 때문에 저는 우려하지 않는다”며 “한미동맹은 뿌리가 매우 깊고 튼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은 그동안 수많은 유산을 남겼다”며 “한미동맹이 물려준 유산을 단지 대한민국을 전쟁으로부터 보호하는 데 활용하는 것뿐 아니라 한반도에 완벽한 평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하는 원동력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