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워홈, 기내식사업 진출…한진중공업 자회사 하코 인수

중앙일보 2018.05.25 15:12
아워홈이 창사 후 첫 인수합병을 성사시키며 기내식 사업에 진출한다. 아워홈은 한진중공업과 기내식 서비스업체 하코(HACOR)에 대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다고 25일 밝혔다. 
1983년 설립된 하코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본사를 두고 있는 한진중공업 100% 자회사로, 싱가포르항공과 ANA, EVA 등 유명 아시아권 항공사에 기내식을 공급하고 있다. 현재 LA 국제공항 국제선 전체 기내식 중 30%를 공급하고 있으며 하루 최대 1만5000인분의 기내식 생산 능력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아워홈의 기업 인수합병(M&A)은 지난 2000년 창사 이래 처음이다. 아워홈 관계자는 "35년 업력을 자랑하는 하코는 우량 거래처를 다수 보유한 건실한 기업”이라며 “이번 인수를 통해 중국·베트남 등 아시아권뿐 아니라 미국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아워홈은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고 2개월에 걸쳐 인수 작업을 진행한다. 우선 현장 실사를 통해 업무 현황을 파악하고 기업 인수, 인·허가 등 모든 법적·행정적 절차를 마무리한 후 하반기부터는 본격적인 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아워홈은 LA 국제공항에 신규 취항 예정인 항공사들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는 한편 사업 지역 확장 가능성도 타진할 방침이다. 또 인프라 개선 등 선진적 투자를 통해 기내식 사업의 운영 효율성을 제고하기로 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