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북미정상회담, 취소된 것이라 볼 수 없다”

중앙일보 2018.05.25 14:38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종택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종택 기자.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취소 언급과 관련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북미정상회담은 취소된 것이라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25일 추 대표는 이날 오후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 캠프를 방문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서한 내용이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언어상 과격한 걸 지적한 것”이라며 “북한도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서한을 통해) 차분하고 담담하게 다시 회담을 희망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 대표는 “3, 4호기 풍계리 핵시설 폭파는 북한으로는 현재 할 수 있는 것을 한 것이고 일부 외교관들의 말을 가지고 (북한의) 진정성을 섣부르게 판단하는 것은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북한과 미국이 상호 신뢰를 확인하고 점검해 가는 과정에 있다”고 덧붙였다.  
 
북미정상회담 취소가 지방선거에 미칠 변수에 대해 추 대표는 “9년 만에 얼어붙은 남북관계에 봄이 찾아오고 남북관계를 중심으로 한 외교관계에서도 온 국민이 하나가 돼 뒷받침해야 성사될 수 있다고 (국민이) 이해하는 것 같다”며 “집권세력의 진정성, 평화에 대한 진정성, 평화가 이뤄져야 경제도 살아날 수 있다는 대통령 말씀에 대해 믿음을 가지고 힘을 보태주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