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손학규 출마 포기, 하루만에 또 뒤집어

중앙일보 2018.05.25 12:42
손학규 바른미래당 선거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파을 재선거에 출마할 생각을 접는다"고 밝힌 뒤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선거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파을 재선거에 출마할 생각을 접는다"고 밝힌 뒤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손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당과 지방선거를 살리기 위해 제가 죽는다는 심정으로 송파을 선거에 나설 뜻을 밝혔었다"면서 "그러나 당이 걷잡을 수 없는 혼란과 분열의 위기로 치닫고 있어 송파을 재선거 출마 생각을 접는다"고 말했다.
손학규 위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손학규 위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어 "잠시나마 염려를 끼친 유승민 공동대표와 박종진 예비후보에게 진심으로 죄송하고, 송파을 선거의 승리를 위해 저도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당이 하나로 합쳐서 서울시장 선거와 지방선거에서 승리해 다가올 정치 개혁에 바른미래당이 중도개혁 정당으로 중심에 설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손 위원장은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에 대한 질문에는 "지금 진행되고 있다"며 "안철수가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에 대해 반성할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안철수가 대표 주자로 나서야 한다"고 거듭 말했다.
 
손학규 위원장이 송파을 불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다. 오종택 기자

손학규 위원장이 송파을 불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다. 오종택 기자

 
손 위원장은 23일 언론에 불출마하겠다는 뜻을 처음 밝혔다가 24일 유 공동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출마하겠다고 했으나, 다시 하루만인 25일 오전 불출마로 돌아섰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방금 손 위원장이 송파을 출마 의사를 접었고, 그 소식을 기자회견 전에 미리 접했던 최고위에서 송파을 공천을 박종진 후보로 확정 의결했다"고 말했다.

 
 
송파을 후보로 확정된 박종진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불출마를 선언하신 존경하는 손학규 대표님과 마지막으로 저를 허락하신 안 후보님께 특별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송파을 박종진 후보가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필승 결의를 다지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송파을 박종진 후보가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필승 결의를 다지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박종진 송파을후보는 국회 정론관에서 "오늘 불출마를 선언하신 존경하는 손학규 대표님과 마지막으로 저를 허락하신 안 후보님께 특별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박종진 송파을후보는 국회 정론관에서 "오늘 불출마를 선언하신 존경하는 손학규 대표님과 마지막으로 저를 허락하신 안 후보님께 특별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박 후보는 "지난 며칠간 다양한 의견 속에 불협화음이 있었지만 다양한 의견이 하나의 뜻으로 모아지는 민주주의의 과정으로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손 대표 덕에 인기가 올라갔다"며 "이 시간부터는 안 후보나 손 대표나 국민의당 출신이든, 바른정당 출신이든 전혀 따지지 않고 일치단결해서 하나 되는 모습을 언론에 보이도록 저 자신부터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오른쪽)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뭔가를 생각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오른쪽)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뭔가를 생각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유승민 공동대표(왼쪽)와 박주선 공동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유승민 공동대표(왼쪽)와 박주선 공동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편 바른미래당은 여론조사 경선에서 1위를 한 박종진 예비후보의 공천안을 의결해야 한다는 유승민 공동대표와, 전격 출마의사를 밝힌 손학규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의 전략공천을 주장하는 박주선 공동대표가 격렬하게 대립해왔다.
전날 오후 4시께 시작된 최고위에서는 고성까지 오가는 격론을 벌인 바 있다.
 
오종택 기자
 
 
 
포토사오정

포토사오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