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진태 “중매쟁이 문제…뺨 맞을 걱정해야”

중앙일보 2018.05.25 11:32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ㆍ미 정상회담를 전격 취소한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을 거론하며 “중매쟁이가 문제였다”고 분석했다.
 
김 의원은 이날 ‘미북회담 취소, 올 것이 왔다’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떡 줄 사람은 생각도 없는데 마치 평화가 온 것처럼 김칫국부터 마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중매가 99.9% 성공할 거라고 했으니 이젠 뺨 석 대 맞을 걱정을 해야 한다” 덧붙였다.  
 
김 의원은 또 “안타깝지만 처음부터 성공하기 어려웠다”며 “김정은은 핵을 포기할 생각이 없었고 미국은 완전한 북핵폐기를 원했다”고 했다. 이어 “동상이몽(同床異夢)인 만남 자체가 목적일 순 없었다”며 “진정성 없는 어설픈 쇼가 한계에 봉착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이제 원점으로 돌아왔다. 아니 오히려 더 나빠졌다”며 “평화는 말로만 오지 않는다. 비굴의 대가로도 오지 않는다. 용기있는 자만이 평화를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일방적인 북ㆍ미 정상회담 취소에 대해, 입장 표명을 자제했던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론을 거론했다.  
 
이날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어설픈 평화중재자 역할이 한반도 평화에 큰 암운을 드리우고 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김성태 원내대표는 청와대를 향해 “근거 없는 낙관론과 장밋빛 전망’에 취해 있었다”며 “문재인 정부가 근거 없는 낙관론과 장밋빛 전망에 취해 있는 동안 벌어진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작금의 상황은 현 정부가 얼마나 운신의 폭이 좁고 역할의 한계가 제한적인지 여실히 보여줬다”며 “노벨상을 들먹이며 구름 위를 걷던 어설픈 중재의 결과”라고 맹비난하며 정의용 안보실장에 대한 문책을 주문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