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후보 단일화는 박원순-안철수가 해야 맞아”

중앙일보 2018.05.25 10:49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4일 서울 건설회관에서 열린 '건설업계-자유한국당 정책 간담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4일 서울 건설회관에서 열린 '건설업계-자유한국당 정책 간담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5일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 “박원순 시장과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단일화하는 것이 맞지 왜 이념과 정책이 다른 김 후보와 단일화 운운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단일화는 이념과 정책이 유사한 후보끼리 시너지 효과를 위해서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 안 후보는 원래 민주당 출신이고, 지난번에 박 시장에게 후보를 양보했던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홍 대표는 “충청에 가서 ‘후보들끼리 개인적으로 단일화하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은 우리 당 충북지사 후보와 우리 당 출신인데 바른미래당 후보로 나온 분 사이에서 단일화 움직임이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현재의 단일화 주장은) 아마 서울시장 선거에서 김문수 후보와 단일화해 박원순 시장과 1대1 구도를 만들라는 요청으로 보인다”면서 “안철수 후보는 원래 민주당 출신이고 지난번에 박원순 시장에게 후보를 양보했던 사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는 박원순ㆍ안철수 후보가 하고, 우리는 우리의 정책과 가치를 갖고 김문수 후보로 서울시민의 판단을 받겠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